홈 비트코인 7002개 들어 있는 '비밀번호' 까먹어 2600억 어치 돈 못 찾고 있는 남성
비트코인 7002개 들어 있는 '비밀번호' 까먹어 2600억 어치 돈 못 찾고 있는 남성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천소진 기자 = 무려 2,600억 원이 넘는 돈을 비밀번호를 몰라서 못 찾는 '대참사'가 벌어졌다.


전 리플 최고기술책임자(CTO) 스테판 토마스에 따르면 최근 그는 자신의 디지털 지갑에 키를 보관하는 암호화된 하드 드라이브인 아이언키(IronKey)의 암호를 분실했다.


이 때문에 비트코인 7,002개가 들어 있는 암호화폐 지갑에 액세스할 수 없는 상태인 것으로 드러났다.


인사이트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현재 토마스는 8번의 액세스를 시도했으나 실패했으며 2번의 시도가 남아 있는 상태다.


2번마저 모두 실패한다면 토마스는 영원히 비트코인을 찾을 수 없게 된다.


빗썸 기준 비트코인 한 개는 현재 3,800만 원에 거래되고 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토마스가 갖고 있던 비트코인은 지난 2011년 비트코인 애니메이션 제작에 대한 보상으로 받은 것으로 2,600억 원이 넘는다.


비트코인 측도 문제를 해결할 방법이 없다. 비트코인은 암호를 저장하지 않고 개인에게 액세스할 수 있는 개인 키를 디지털 지갑에 부여하기 때문이다.


토마스는 암호학자가 자신의 디지털 지갑에 액세스하는 데 도움을 줄 수 있기를 바라며 아이언키를 보안 시설에 뒀다고 전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