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아파트 청약' 놓고 싸우는 시민들 그려 '문재인 부동산 정책' 저격한 기안84
'아파트 청약' 놓고 싸우는 시민들 그려 '문재인 부동산 정책' 저격한 기안84

인사이트네이버 웹툰 '복학왕'


[인사이트] 성동권 기자 = 만화가 기안84(김희민)가 자신이 연재 중인 웹툰 '복학왕'을 통해 부동산 상황을 꼬집었다.


아파트 청약을 받기 위해 서로가 서로를 절벽으로 내몰아야 하는 서민들의 현실을 풍자한 것이다.


지난 12일 네이버 웹툰에는 복학왕 326화 '청약대회 마무리 편'이 업로드됐다.


해당 에피소드에는 아파트 청약을 받기 위해 노력하는 두치와 남정이 형의 모습이 그려졌다.


인사이트


인사이트네이버 웹툰 '복학왕'


두치는 "내 땅을 가지고 살고 싶다"라는 일념으로 사다리 꼭대기에 도착했지만 아파트 청약에 당첨되기 위해서는 사다리 없이 맨몸으로 한 층을 더 뛰어올라야만 했다.


공포감에 움직임이 멈춘 두치의 귀에는 "그렇게 평생 일한다고 해도 월급보다 빨리 오르는 이런 집을 살 수 있겠냐"라는 외침이 들렸다.


결국 "죽지 못해 살거나 떨어져 죽거나 죽는 건 매한가지다"라고 마음먹은 두치는 맨몸으로 뛰어올라 정상에 도착할 수 있었다.


하지만 정상에서도 시련은 끝나지 않았다. 통과자들은 사람들이 오르고 있는 사다리를 치워야만 했기 때문이다.


인사이트네이버 웹툰 '복학왕'


계속해서 늘어나는 통과자에 결국 사람들은 사다리를 치우기 시작했다. 그로 인해 우기명과 봉지은이 타고 있던 사다리도 밀쳐지며 에피소드가 마무리됐다.


이를 두고 독자들은 "한정된 집을 두고 서민들끼리 전쟁을 벌이는 모습을 풍자했다", "집이 부족한 상황을 욕하는 것이 아니라 청약에 당첨된 사람들과 그렇지 못한 사람들이 서로를 시기하고 미워하는 모습을 그려냈다" 등의 해석을 제시했다.


이 밖에도 해당 에피소드에는 허름하게 그려진 행복주택, 임대주택에서 살고 싶지 않다는 발언이 등장했다.


기안84가 정부의 부동산 정책에 대한 연이은 풍자를 이어가는 가운데 지난 11일 신년사에서 문재인 대통령은 부동산 문제와 관련해 "국민들에게 매우 송구한 마음"이라고 사과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