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여성 권력만 주장하는 부서"···'여성가족부' 폐지하려 했던 이명박 전 대통령
"여성 권력만 주장하는 부서"···'여성가족부' 폐지하려 했던 이명박 전 대통령

인사이트이명박 전 대통령 / 뉴스1


[인사이트] 천소진 기자 = 최근 여성가족부(이하 여가부)가 아이돌 외모 가이드라인, 故 박원순 서울시장 성추행 의혹과 관련한 소극적인 대처 등으로 잇따른 논란에 휩싸였다.


일각에서는 "양성 갈등을 부추기는 것은 물론 여성 인권 보호에도 굼뜬 여가부의 주무 부처 자질이 의심스럽다"며 폐지를 주장하고 있는 상황이다.


지난해 7월 청와대 국민청원에 올라온 '여가부 폐지' 청원은 서명자가 10만 명을 돌파하기도 했다.


인사이트여성가족부 / 뉴스1


인사이트 / 사진=인사이트이명박 전 대통령 / 사진=인사이트


이러한 가운데 과거 이명박 전 대통령이 당선 당시 여가부를 폐지하고자 했던 사실이 누리꾼 사이에서 재조명받고 있다.


지난 2008년 이 전 대통령은 당선 직후 정부조직개편 현안 등에 협력을 구하기 위해 민주당 당사를 찾아 여가부 폐지를 주장했다.


이 전 대통령은 민주당 대표 및 최고위원 등과 만난 자리에서 부처 통폐합을 논의하며 "여성부는 여성 권력을 주장하는 사람들만의 부서"라고 말했다.


당시 신낙균 최고위원이 "여성들의 의식 수준은 세계 상위권인 데 반해 권한지수는 하위권으로 아직 정부의 배려가 필요하다"며 여성부 폐지에 반대 입장을 표하자 이 전 대통령은 이를 전면 반박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SBS '8 뉴스'


이 전 대통령은 "여성 투표를 하면 여성부를 없애자는 여성들이 많다"며 "현 정부 통계를 봐도 여성부를 없애자는 수치가 훨씬 많이 나온다"고 폐지 이유를 강조했다.


또한 "1인당 2만 달러 소득이 넘어 여성 권익이 가장 빠른 속도로 발전했다"며 "조사 통계를 봐도 여성부는 여성 권력을 주장하는 사람들만의 부서더라"고 덧붙였다.


이 전 대통령은 여가부를 보건복지부로 통폐합하려 했으나 여성단체의 반발 등에 부딪혀 가족·보육 분야를 떼고 '여성부'로 축소했다.


한편 여가부는 오는 29일 부처 창설 20주년을 맞는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