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이틀간 무섭게 빠졌다"···비트코인 버블 터지자 멘붕 빠진 투자자들
"이틀간 무섭게 빠졌다"···비트코인 버블 터지자 멘붕 빠진 투자자들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조세진 기자 = "도대체 2일간 무슨 일이 일어나고 있는 건가요?"


최근 4,800만 원 대까지 치솟으며 급등세를 이어가던 비트코인 가격이 갑자기 급락하고 있다.


앞서 지난 9일 비트코인은 4,795만 원까지 치솟으며 약 3개월 만에 4배 수준으로 폭등해 투자자들 사이에서 뜨거운 화제를 모은 바 있다.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비트코인 시세 / 빗썸


국내 코인 거래소 빗썸에 따르면 지난 11일 오전 5시 20분 기준 비트코인 개당 가격이 4천만 원선이 깨졌다.


이어 오늘(12일) 오전 1시 40분엔 3,430만 원까지 급락했다. 하루가 지나기 전에 비트코인 가치가 14.3% 폭락한 것이다.


비트코인이 급락하자 일각에서는 최근 단기간 내 가격 급등으로 시장 부담이 커진 데다 채굴자들이 대거 매도에 나선 것 등의 영향을 받은 것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특히 관련 업계는 비트코인 가격이 단기 급락한 배경으로 채굴자의 매도, 테더 리스크, 단순 상승 피로도에 의한 조정 등을 하락 원인으로 꼽았다.


최근 급등세를 이어가던 비트코인 가격이 하루 새 14% 이상 급락하는 등 크게 요동 치자 투자자들은 "역시 돌고 도는 건가", "드디어 올게 온 건가"라는 등의 씁쓸한 목소리를 전하고 있다.


한편 미국 로젠버그 리서치의 경제학자인 데이비드 로젠버그는 이달 초 CNBC에 출연해 "비트코인은 거품이며 이렇게 단기간에 오른 것은 매우 비정상적"이라고 지적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