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문 대통령 "북과 대화·상생·협력 의지 변함 없어"
문 대통령 "북과 대화·상생·협력 의지 변함 없어"

인사이트문재인 대통령 / SBS


[인사이트] 전준강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신년사에서 '북한'과 상생 협력 의지는 변함이 없다고 천명했다.


11일 문 대통령은 집권 5년차 신년사를 발표했다.


이날 문 대통령은 여러 가지 이야기를 하면서도 '북한' 이야기를 빼놓지 않았다.


문 대통령은 "전쟁과 핵무기 없는 평화의 한반도는 민족과 후손에게 물려줘야 할 우리의 의무"라고 강조하면서 "한미동맹 강화를 비롯해 멈춰 있는 북미대화 남북대화 대전환 마련을 위해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인사이트SBS


남북협력만으로 이룰 수 있는 게 많다는 견해 때문이다.


문 대통령은 평화가 곧 상생이라고 강조하면서 남북 국민의 생존과 안전을 위해 노력해야 한다고 말했다.


상생과 평화 물꼬가 트이기를 위해 노력을 기울이면서 남북 협력이 넓어지면 넓어질수록 '통일의 길'로 한걸음씩 나아갈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인사이트김정은 북한 노동당 총비서 / GettyimagesKorea


언제 어디서든 만나는 걸 비롯해 '비대면 방식'으로도 대화할 수 있다는 점도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언제든 대화할 수 있다는 우리의 의지는 변함이 없다"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전쟁 불용, 상호간 안전보장, 공동번영의 3대 원칙을 공동이행하는 가운데 국제사회 지지를 이끌어낸다면, 한반도를 넘어 동아시아 지역을 중심으로 한 '평화·안보·생명공동체'의 문이 활짝 열리게 될 것"이라는 견해도 드러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