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찬바람 맞으면 가려워지는 '한랭 두드러기' 6주 안에 치료 안 받으면 평생 간다
찬바람 맞으면 가려워지는 '한랭 두드러기' 6주 안에 치료 안 받으면 평생 간다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인사이트


[인사이트] 디지털뉴스팀 = 북극발 한파의 영향으로 전국에 칼바람이 몰아치고 있다. 체감 온도가 영하 20도 가까이 떨어지는 등 '역대급 추위'다.


날씨가 갑작스럽게 추워진 요즘, 외출을 하고 집으로 돌아오면 온몸이 가려워지는 증상을 경험한 이들이 있을 것이다.


평소 아토피를 앓고 있어 가려움을 대수롭지 않게 넘겼던 이들도 이번에는 주의해서 살펴야할 필요가 있겠다.


이는 '한랭 두드러기(Cold Urticaria)'로 찬 바람이 불기 시작하는 겨울이면 어김없이 찾아오는 질병이다.


인사이트definitelyfilipino


한랭 두드러기는 차가운 공기에 피부가 노출되면 빨간 반점이 생기는 게 특징이다. 심하면 두통, 쇼크, 저혈압 등을 동반하며 사망에 이를 수 있는 무서운 병이다.


찬 바람을 잠깐 쐬어도 얼굴과 손에 붉은 두드러기가 돋는데 아직 원인도, 치료법도 알려지지 않았다.


두드러기는 24시간 이내 사라지는 경우가 많지만, 증상이 6주 이상 지속하면 만성 두드러기로 발전할 수 있어 발견 즉시 치료하는 게 좋다.


인사이트definitelyfilipino


가볍게 생각할 수 있지만, 눈이나 기관지에 발생할 경우 호흡곤란 등 심각한 증상을 일으킬 수 있어 조심해야 한다.


무엇보다도 한랭 두드러기는 일상생활 관리가 중요하다. 실내 온도를 18~20도 정도로 적절하게 유지하고 외출 시 피부 노출을 최소화하는 것이 예방법이다. 


한랭두드러기가 발현하는 부위는 주로 손과 발이므로 장갑과 양말 착용으로 차가운 공기를 차단하는게 좋다. 


특히 술은 가려움을 심하게 할 수 있기 때문에 음주는 피하는 것이 좋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