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할머니 집에서 본 '용각산', 코로나 예방 효과 있다는 소문이 나고 있다
할머니 집에서 본 '용각산', 코로나 예방 효과 있다는 소문이 나고 있다

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인사이트] 함철민 기자 = 시골 할머니·할아버지 댁을 찾아가서 은색의 원통에 담긴 '용각산'이란 약을 본 기억들이 한 번쯤은 있을 듯하다. 


기관지의 점액 분비를 높이고 섬모운동을 활발하게 해 가래 제거는 물론 기침을 진정시키는 효과가 있어 많은 어르신이 애용한다. 


이런 용각산이 최근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누리꾼들의 관심을 한 몸에 받았다. 


용각산에 함유된 성분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감염 예방 및 바이러스 증식 억제 효과가 있다고 알려졌기 때문이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해당 내용은 지난달 20일 논문 사전공개사이트 '바이오아카이브(BioRxiv)에 소개된 기초과학연구원 이창준 박사팀의 논문을 바탕으로 한다. 


이 논문에서 연구진은 도라지에 많이 함유된 플라티코딘 D(Plathycodin D)가 코로나바이러스 감염 예방 및 증식 억제에 효과가 있다고 밝혔다. 


플라티코딘 D는 도라지에 함유된 성분 중 하나인데, 도라지는 용각산의 주된 원료이기도 하다.


연구진이 발표한 논문에 따르면 플라티코딘 D가 코로나 바이러스의 스파이크 단백질이 인체 세포와 결합, 인체에 침투하는 과정을 방해한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때문에 코로나바이러스가 인체에 침투했을 때 바이러스 증식 및 확산이 억제됐다. 특히 그 효과는 코로나19 치료제인 렘데시비르의 10배에 이르는 것으로 전해졌다. 


연구진은 용각산으로도 동일한 실험을 진행했는데, 용각산 또한 코로나바이러스 감염 예방 및 치료 효과를 보였다. 


논문에서는 용각산을 'YGS'으로 표시해 실험 결과를 다양한 도표로 제시했다. 


현재까지 진행된 연구는 세포 내 실험 결과이긴 하나 코로나바이러스 예방 효과가 입증된 만큼 새로운 치료제 개발에 긍정적인 신호를 보내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