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구치소 집단 감염 사태' 문 대통령이 사과하라는 요구에 청와대가 밝힌 입장
'구치소 집단 감염 사태' 문 대통령이 사과하라는 요구에 청와대가 밝힌 입장

인사이트뉴스1


[뉴스1] 구교운 기자 = 야당이 서울동부구치소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집단 감염이 발생한 것에 관한 대통령 책임론을 제기하고 있는 가운데 문재인 대통령은 감염 상황을 점검하고 문제 해결을 수차례 지시를 했던 것으로 나타났다.


3일 청와대 고위관계자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내부 회의에서 청와대 참모진들에게 최근 동부구치소에서 집단 감염이 발생한 상황을 집중 점검하고 문제를 해결하라는 지시를 수차례 내렸다고 한다.


법무부에 따르면 서울동부구치소에서 이날 오전 8시 기준 수용자 121명이 코로나19 추가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날 추가 확진으로 전국 교정시설 코로나19 확진 인원은 모두 1108명으로 늘었다.


동부구치소에서 1000명 넘게 환자가 발생하는 동안 교정업무를 관할하는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늑장 대응에 나섰다는 지적이 제기되고 있다.


인사이트뉴스1


추 장관은 동부구치소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한 지 한달여가 지난 지난해 12월29일에야 동부구치소를 처음 찾아 대응 실태를 점검했다. 동부구치소에서 첫 확진자가 나온 것은 지난해 11월27일이다.


추 장관은 첫 방문 5일 후인 지난 1일 "서울동부구치소의 코로나 확산에 대하여 교정업무를 총괄하고 있는 법무부 장관으로서 국민들께 심려를 끼쳐 드려 매우 송구하다"고 처음으로 공식 입장을 내고 사과했다.


이튿날인 2일 "서울동부구치소의 코로나 확산 사태에 대해 다시 한번 국민께 송구함을 말씀드린다"며 "법무부와 교정당국은 촘촘한 대응과 빠른 후속 조치로 추가확산 방지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다시 사과했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2일 추 장관를 비롯 교정업무 관계자들과 동부구치소를 찾은 자리에서 "초동대응이 미흡했던 점을 매우 안타깝게 생각한다"며 신속한 역학조사, 재발방지대책 마련을 지시했다.


인사이트지난달 28일 오후 청와대 여민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회의에서 발언 중인 문재인 대통령 / 뉴스1


정 총리 지시에 따라 중앙사고수습본부은 3일부터 긴급현장대응팀을 동부구치소에 파견하기로 결정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기존에 파견된 역학조사관 인력을 증원해 이번 사태를 조기 수습하는 데 범정부적 총력 지원에 나서기로 했다.


추 장관이 뒤늦게 2차례 사과의 뜻을 밝히고, 중대본부장인 정 총리가 나서 현장을 점검하고 적극적인 대책 마련을 지시했지만 야당은 대통령이 직접 나서라고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국민의힘은 이날 "인권변호사 출신인 대통령께서 오늘이라도 직접 현장을 점검하고 국민께 사과하는 성의가 아쉽다"고 지적했다.


배준영 국민의힘 대변인은 "어제야 현장을 찾은 국무총리는 나흘 만에 또 사과하며 초동대처 실패를 인정했고, 동행한 추미애 법무부 장관은 또 SNS에 떠밀린 사과글을 올렸다"며 "어찌 보면 격리가 완벽한 동부구치소가 검역 또한 완벽한 곳이어야 하는데 거꾸로 됐다"고 비판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스1


유승민 전 국민의힘 의원은 문재인 대통령이 구치소와 요양병원에서 발생한 코로나19 대량 감염을 방치하고 있다며 문 대통령이 '세월호 선장'과 다를 바가 없다고 주장했다.


청와대는 중대본부장인 정 총리의 현장 점검이 이뤄진 만큼 문 대통령의 동부구치소 현장 점검 계획은 아직 검토하지 않는 것으로 전해진다.


더불어민주당은 "초동 대처가 미흡했다는 국민의 질책을 무겁게 받아들인다"면서도 "방역실패론 퍼즐을 맞추기 위하여 국민 여론을 호도하는 야당의 과도한 정치공세에는 단호히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스1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