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경영에 전념할 수 있도록 해달라"···청와대에 올라온 이재용 부회장 구제 청원
"경영에 전념할 수 있도록 해달라"···청와대에 올라온 이재용 부회장 구제 청원

인사이트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 뉴시스


[뉴시스] 고은결 기자 =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이달 중 '국정농단 파기환송심' 재판에 대한 최종 선고를 앞둔 가운데, 이 부회장이 경영에 전념할 수 있도록 자유의 몸으로 만들어 달라는 국민청원이 등장했다.


3일 청와대 국민청원에 따르면 지난 1일 '삼성 이재용 부회장을 경영에 전념할 수 있도록 자유의 몸을 만들어 주세요'라는 제목의 게시글이 올라왔다.


청원인은 "삼성 이재용 부회장은 지난 몇 년간 수사와 재판 그리고 이미 옥고까지 치렀다"며 "어려운 난국에 지난 몇 년 동안 수사, 재판, 감옥 등등으로 너무나 많이 정신적 육체적으로 시달렸고 또한 충분히 반성하고 사과했다"고 말했다.


인사이트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 뉴시스


이어 "살아있는 권력의 부탁을 어찌 기업인이 거절할 수 있단 말인가?"라며 "이 세상 그 어떤 기업인이더라도 그 상황에서 권력의 요청을 거절할 수 없었을 것이었기에 이해되는 부분이 많고 안타깝고 측은함이 많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이 부회장은) 우리 대한민국의 국격 상승에 이바지한 공로가 매우 크다"며 "요즘 해외출장에 나가 느끼는 국가적 자부심은 과거 옛날의 것과 비교를 할 수 없을 정도로 높아졌으며 삼성의 브랜드 가치가 상당 부분을 기여했다"고 설명했다.


또 "우리 대한민국의 자부심이요, 수출의 역군이다"라며 "고 이건희 회장과 이재용 부회장이 삼성을 전자부문 대한민국의 No.1을 넘어 세계의 No.1 기업으로 성장시켜 대한민국을 지탱하는 큰 부분을 담당하고 있다"고 했다.


인사이트청와대 국민청원 홈페이지 캡쳐


청원인은 "삼성은 조세의 많은 부분을 기여하고 있다"며 "우리에게 양질의 많은 일자리를 제공하고 있다"고도 강조했다.


이 외에도 청원인은 지난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초기에 삼성이 마스크 수입에 기여한 일을 언급했다.


그는 "삼성은 코로나 초기에 마스크 원재료가 부족할 때에도 신속하게 수입할 수 있도록 많은 역할을 했고, 마스크 제조사들이 신속히 많은 수량의 마스크를 생산할 수 있게 노하우를 전수했다"고 설명했다.


청원인은 자신을 국민의 한 사람이자 교육자 중 한 사람이라고 소개하며 "삼성과 직접적인 관련은 없지만 재판에서 눈물로 애국심과 효도심에 호소하는 이재용 부회장을 보며 나도 모르게 가슴이 찡했다"고 말했다.


기사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이어 "이제는 이재용 회장을 그만 놔주고 자유의 몸을 만들어 줘서 경영 일선에서 최선을 다할수 있도록 대통령께서 선처를 베풀어달라"고 당부했다.


이날 오전 기준 이 청원글은 1만8000명 이상의 동의를 얻었으며, 사전 동의 100명을 넘어 현재 국민청원 게시판 관리자가 검토 중이다.


이재용 부회장은 박근혜 전 대통령에게 뇌물을 제공한 등의 혐의로 지난 2017년 2월 기소돼 1심에서 실형을 선고받은 뒤 2018년 2월 2심에서 집행유예로 풀려났다.


이후 2019년 8월 대법원 상고심에선 사건이 파기환송됐고 1년4개월여 만인 이날 서울고법에서 파기환송심 결심공판이 진행됐다.


인사이트 / 사진=인사이트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 사진=인사이트


지난달 30일 열린 결심 공판에서 특검 측은 징역 9년을 구형했고, 이 부회장 등 피고인들은 최후진술을 했다.


이 부회장은 최후진술 당시 "국격에 맞는 새로운 삼성을 만들어 너무나도 존경하는 아버님께 효도하고 싶다"며 "외부의 부당한 압력을 거부할 수 있는 철저한 준법시스템 만들겠다"고 약속했다.


이달 중 최종 선고가 이뤄지면 2017년 2월 특검 기소로 시작된 국정농단 재판은 약 4년 만에 끝나게 된다.


다만 이 부회장의 경영권 승계 관련 재판이 남아있어 삼성의 사법 리스크는 단기간 내 해소되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인사이트뉴시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