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안철수 "서울시장 되면 모든 시민이 백신 '무료접종' 받게 하겠다"
안철수 "서울시장 되면 모든 시민이 백신 '무료접종' 받게 하겠다"

인사이트국민의당 안철수 대표 / 사진=인사이트


[인사이트] 디지털뉴스팀 = 서울시장 선거 출마 선언을 한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가 전국민 무료 코로나19 바이러스 백신 접종을 주장했다.


아울러 서울시장이 되면 모든 서울 시민이 백신을 무료로 접종할 수 있도록 조치하겠다는 공약도 내세웠다.


31일 안 대표는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위와 같이 말했다.


이 자리에서 안 대표는 정부의 무지와 안이함 때문에 매일 확진자가 1천명 안팎으로 터지는 거라고 지적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그는 자신이 올해 5월부터 '올겨울 대규모 확산 가능성'을 지적했고 백신은 빠르면 연말에 나오니 미리 대비해야 한다고 말했다고 강조했다.


안 대표는 '사회적 거리두기 개편'의 필요성도 함께 역설했다.


9시 영업제한이 어떤 과학적 근거에 의해 정해진 것인지, 8시나 10시는 왜 안 되는지 의문이라며 "식당 등에서는 9시 영업제한을 없애고, 규모와 관계없이 공간의 30∼40% 수준까지만 운용하게 하거나, 테이블 거리두기, 환기를 엄격히 하는 게 더 효과적일 수 있다"고 지적했다.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이어 “지금은 국가적인 위기 상황이며, 다른 나라의 국가 지도자도 그렇게 하고 있다"며 "단, 비전문가 보좌진들의 정무적 판단에 의존하지 마시고, 질병관리청을 포함한 많은 전문가의 조언과 과학적이고 객관적인 자료를 바탕으로 관리해야 한다"라고 덧붙였다.


안 대표는 "지금 이 정권은 국정을 책임진 세력으로서 너무 게으르고 무능하고 무지하다"며 "'백신, 언제 맞을 수 있는 것입니까' 이것이 지금 정부에 묻는 국민 대다수의 한결같은 목소리"라고 했다.


그러면서 자신이 서울시장에 당선이 되면 효과적으로 방역 정책을 펼치겠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자신이 모든 책임을 지고 서울시민이 모두 무료 접종을 받을 수 있도록 조치하겠다는 뜻도 피력했다. 


인사이트 / 사진=인사이트국민의당 안철수 대표 / 사진=인사이트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