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현대판 허준' 구당 김남수옹, 105세 나이로 눈 감았다
'현대판 허준' 구당 김남수옹, 105세 나이로 눈 감았다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천소진 기자 = 쑥뜸 술법을 바탕으로 '무극보양뜸'을 만든 구당(灸堂) 김남수옹이 숙환으로 별세했다.


28일 전남 장성군과 한국정통침구학회에 따르면 전날 김 옹이 향년 105세의 나이로 영면에 들었다.


김 옹은 지난 1915년 전남 광산군(현 장성군)에서 태어나 부친인 김서중으로부터 한학과 침구학을 전수받아왔다.


이후 1943년 서울 동대문구에 남수침술원을 개업한 김 옹은 녹색대학대학원 석좌교수, 정통침뜸연구소 원장, 대한침구사협회 입법추진위원회 위원장, 경희대학교 체육대학원 강사, 중국 북경 침구골상학원 객좌교수, 남수침술원 원장 등을 지내며 침술에 한 획을 그었다.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뉴시스


그 후 2002년 대통령 표창, 2008년 국민훈장 동백장, 2012년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으로부터 자원봉사상 금상을 받으며 '현대판 허준'이라는 별명을 얻기도 했다.


일제강점기 때 침사 자격증을 획득한 김 옹은 한때 불법 논란이 있었지만, 2011년 헌법재판소가 "침사 자격만으로 뜸 시술을 하는 것은 사회통념상 용인할 수 있다"며 김 옹의 손을 들어줬다.


김 옹이 만든 무극보양뜸은 기혈과 음양오행을 바탕으로 하고 있다.


남자의 경우 기해·관원 등 12개 혈자리에, 여자는 수도(좌우), 중극 등 13개 혈자리에 뜨는 뜸법이다.


이를 바탕으로 김 옹은 100세가 되던 2015년 장성으로 내려와 '구당뜸집' 내 '구당침술원'을 열고 환자들을 대상으로 무료 진료를 했다.


인사이트예당엔터테인먼트


김 옹의 빈소는 고향 장성에 소재한 장성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됐다.


한편 김 옹은 과거 위암 투병 중 사망한 배우 장진영에 침뜸 시술을 진행해 논란이 일은 바 있다.


당시 한의사들은 "몸이 허약할 때는 함부로 뜸을 뜨면 안 되는데, 침과 뜸을 각각 2,500회와 1만 회 넘게 시술하면서 지극히 약한 장진영의 몸이 더 나빠졌다"고 주장했다.


이에 김 옹은 기자회견을 열어 "(故 장진영이) 자신의 치료로 분명히 효과를 얻었고, 병원에서도 암 종양이 줄어들었다는 진단을 받았다"고 반박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