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안철수 "대통령이 가짜뉴스 퍼뜨려···백신 4400만명분 어디 있나?"
안철수 "대통령이 가짜뉴스 퍼뜨려···백신 4400만명분 어디 있나?"

인사이트안철수 국민의당 대표 / 뉴스1


[인사이트] 유진선 기자 =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가 문재인 대통령에게 '가짜뉴스 유포자'라고 직격탄을 날렸다. 


"4,400만 명분 코로나 백신 확보" 발언을 두고 "이렇게 대놓고 국민에게 거짓말을 해도 되는 것이냐"라고 일갈했다.


지난 24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한 안 대표는 문 대통령을 향해 "확보했다는 4,400만 명분의 백신은 지금 어디에 있나"라며 "어느 회사와 얼마나 구매 계약이 되어 있는지, 언제 들어오고 몇 명이나 맞을 수 있는지 솔직하게 밝혀 달라"고 요구했다.


이어 안 대표는 "아마도 사실이 아니기 때문에 대답할 수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백신을 개발한 나라들이 먼저 접종할 수밖에 없다는 가짜뉴스를 대통령이 나서서 퍼뜨리지 마시라"며 "그럼 지금 접종하고 있는 캐나다나 이스라엘도 백신 개발국인가"라고 반문했다. 


인사이트문재인 대통령 / 뉴스1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스1


문 대통령에게 대국민 사과를 해야 한다고 촉구하기도 했다. 


우리보다 형편이 못한 나라도 백신을 확보했는데 도대체 뭐 했냐고 지적한 것이다. 안 대표는 국민을 불안에 떨게 한 대통령이 머리 숙여 사과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제라도 다른 나라 정상들처럼 백신 확보를 직접 챙기고 백신 개발국 방문외교에 직접 나서는 게 그동안 대통령의 나태와 직무유기를 일부라도 사죄하는 길"이라고 덧붙였다.


이와 함께 안 대표는 코로나 백신 확보를 위한 범정부 차원의 구매외교단 구성을 제안하며 "정부에서 필요하다고 판단해 요청하신다면 저도 함께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안철수 국민의당 대표 / 뉴스1


한편 안 대표가 언급한 문 대통령의 발언은 지난 9일 코로나19 수도권 방역상황 긴급점검회의에서 나왔다.


이날 문 대통령은 "드디어 백신과 치료제로 긴 터널의 끝이 보인다"며 "정부는 4,400만 명의 백신 물량을 확보했고, 내년 2~3월이면 초기 물량이 들어와 접종을 시작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