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피나는 노력 끝에 꿈에 그리던 올 1등급 맞아 '의대' 갈 수 있게 된 3.5수생
피나는 노력 끝에 꿈에 그리던 올 1등급 맞아 '의대' 갈 수 있게 된 3.5수생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스1


[인사이트] 김남하 기자 = 밤잠을 설치며 매일 떠올렸던 꿈. 그 꿈에 다가갈 기회를 얻게 된다면 기분이 어떨까.


그간 했던 노력이 결실을 보는 순간의 기쁨은 말로 표현하기 힘들 것이다.


여기 무려 3년 반이라는 긴 인고의 시간을 공부에 매진해 마침내 꿈에 그리던 '올 1등급' 수능 성적표를 받게 된 수험생이 있다.


23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드디어 수능과 이별하게 됐다는 수험생의 사연이 올라왔다.


인사이트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시스


수험생은 바로 오늘 수능 결과가 담긴 성적표를 받았다. 그의 성적표 등급칸에는 숫자 '1'이 빼곡히 적혀 있었다.


그의 표준점수 총합은 400점이다. 이는 앞서 입시학원들에서 예상한 입시 결과를 토대로 분석해봤을 때 지방 의대와 서울 최상위권 대학 등록을 충분히 점칠 수 있는 점수다.


실제 지난해 지역대학의 의예, 치의예, 한의예 학과의 평균 표준점수 커트라인은 387점 가량이었다.


수험생 대다수가 부러워할 만한 올 1등급 성적표를 받았지만 사실 이 점수는 하루아침에 만들어진 점수가 아니었다.


사연에 따르면 그는 무려 3년 반 동안 수능을 치러온 이른바 '삼반수생'이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친구들이 하나둘 대학에 입학해 술을 마시고 놀러 다닐 때 그는 1000일이 넘는 긴 시간을 오직 '꿈'을 위해 매진했다.


마침내 원하던 성적을 얻게 된 그에게는 이제 마음껏 날개를 펼칠 일만 남았다. 사연을 접한 누리꾼들도 그의 끈기와 노력에 박수를 보내며 그의 앞날을 응원하는 메시지를 쏟아냈다.


한편 대성학원은 자연계열 최상위권이 지원하는 의대 합격선을 409~417점으로 내다봤다. 연세대 의대가 417점으로 가장 높다. 성균관대 의대 413점, 서울대·고려대 의대 412점 순이다.


인문계열 최상위권이 선호하는 경영대학 예상합격선은 대성학원에서 385~409점으로 예측됐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