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국민의힘 윤희석 대변인, 코로나 확진…지도부 전원 자택 격리
국민의힘 윤희석 대변인, 코로나 확진…지도부 전원 자택 격리

인사이트국민의힘 윤희석 대변인 / 뉴시스


[뉴시스] 박미영 문광호 기자 = 국민의힘 윤희석 대변인이 19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에 국민의힘 비대위원장실은 공지를 통해 지난 17일 김종인 비대위원장을 비롯한 비상대책위원회에 참가한 비대위원 전원에게 내일까지 검사를 받을 것을 통보했다.


윤 대변인은 이날 오후 뉴시스와의 통화에서 "지난 14일 가진 저녁 모임에서 확진자가 나왔다고 목요일 오후 9시가 넘어 (확진자로부터) 통보를 받았다. 그 시점부터 자가격리를 해 오던 중이었고, 오늘(19일) 오후 6시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말했다.


윤 대변인은 지난 14일 서울·경기 전현직 원외당협위원장 회의에 참석했다가 17일 참가자 중 한명과 밀접접촉했다는 사실을 통보 받고 18일 검사 후 오늘 양성 판정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윤 대변인은 "저 빼고는 그 월요일 모임 참가자가 다 음성으로 나왔다. 화·수·목요일에는 기자들을 만난 적은 없고 목요일 오전에 회의(비상대책위원회의)에 잠깐 들어갔는데 참석자들도 모두 음성"이라고 전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뉴시스


다만 윤 대변인의 주장과 달리 비대위원장실은 이날 공지를 통해 "17일 당 비상대책위원회의에 참석했던 윤희석 당 대변인이 코로나 확진 판정을 받았다"며 "당일 회의에 참석하셨던 비대위원분들께서는 내일 전원 선별 진료소에서 검사를 받으시고 검사 결과가 나올 때까지 기다려주시기 바란다"고 전했다.


비대위 회의에는 김종인 비대위원장, 주호영 원내대표를 비롯해 이종배 정책위 의장, 정양석 사무총장, 김현아, 성일종, 김미애, 김병민, 정원석, 김재섭 비대위원, 지상욱 여의도연구원장, 송언석 비서실장, 김은혜 대변인, 이철규 의원 등이 참석했다.


윤 대변인은 확진이 최근 국민의힘 홍보국에서 확진자 2명이 나온 것과도 무관하다고 주장했다. 앞서 국민의힘은 지난 17일과 18일 연이어 홍보국에서 확진자가 발생했다. 특히 두 번째 홍보국 확진자는 지난 15일 김종인 비대위원장의 대국민 사과 기자회견장에 기자회견 후 방문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홍보국 확진자 접촉은 아닌 것 같다. 김종인 위원장이 대국민 사과를 한 기자회견 현장 뒷정리를 홍보국 확진자가 한 거로 안다. 나는 그 행사에 오래 머물지도 않았고, 홍보국 확진자와 접촉도 없었다"고 했다.


국회 코로나19재난대책본부는 오후 8시께 통화에서 "상황을 알아보겠다"고 전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