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통일부 장관 "북한 주민의 안전이 우리의 안전···남북은 생명 공동체"
통일부 장관 "북한 주민의 안전이 우리의 안전···남북은 생명 공동체"

인사이트이인영 통일부 장관 / 뉴스1


[인사이트] 전형주 기자 = 이인영 통일부 장관이 북한을 향해 "생명 공동체"라는 표현을 썼다.


남과 북이 연결돼 있는 만큼 북한 주민의 안전이 우리의 안전이라는 취지다. 이 장관은 또 북한에 K방역을 도입할 수 있도록 해달라고 요청하기도 했다.


지난 3일 이 장관은 접격지역의 평화·환경·발전 문제를 논의하는 '생태대를 위한 PLZ 포럼 2020' 기조강연에서 북한과의 협력을 강조했다.


그는 "현시점에서 가장 시급한 문제는 코로나19 극복 중심의 보건의료 협력"이라며 "북한이 K방역 시스템을 도입하면 경제와 민생을 희생하면서까지 강력한 국경봉쇄를 안해도 된다"고 말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뉴스1


이 장관은 그러면서 "남북이 연결돼 있는 한반도는 하나의 생명·안전 공동체"라며 "북한 주민의 안전이 곧 우리의 안전"이라고 강조했다.


남북은 말라리아와 결핵·간염·아프리카돼지열병(ASF)·조류독감 등 각종 전염병과 감염병이 서로 전파될 수 있어 방역 협력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는 주장이다.


그는 코로나19 방역 협력을 시작으로 남북 간 더 많은 협력을 기대하기도 했다.


그는 "이렇게 시작되는 남북 협력이 식량과 비료 등 민생협력으로 이어지고, 철도·도로 등 공공인프라 협력으로 다시 확장돼 나가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인사이트


인사이트뉴스1


나아가 통일부는 내년 대북 지원 등에 사용하는 별도 항목인 남북협력기금만 1조 2456억원을 조성해놨다.


특히 협력기금 중 보건의료 및 농축산 협력 등에 사용하는 민생협력지원 분야는 지난해(4410억9200만원)보다 620억원 늘어난 5130억 9200만원이 편성됐다.


코로나19, 아프리카 돼지열병(ASF) 등 각종 전염병과 관련해 남북간 협력이 필요하다는 판단에서다.


다만 북한의 반응은 여전히 미온적이다. 이미 지난달에도 북측은 이 장관의 방역 협력 요청에 "외부 도움을 일체 받지 않겠다"는 뜻을 내비친 적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