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문 대통령과 부동산 문제 충분히 소통한다는 '국토부 장관'에게 언제가 마지막인지 물어봤더니...
문 대통령과 부동산 문제 충분히 소통한다는 '국토부 장관'에게 언제가 마지막인지 물어봤더니...

인사이트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 / 뉴스1


[인사이트] 김소영 기자 = "(문재인 대통령과 대면한 지) 몇 달 된 것 같다"


30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전체회의에서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이 한 말이다.


대통령과 "충분히 소통하고 있다"라면서도 대면해 부동산 정책에 대해 논의한 지는 수개월이 지났다는 것이다.


이날 전체회의에서 김은혜 국민의힘 의원은 문재인 대통령과 김 장관 사이의 '불통'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발언을 이어갔다.


인사이트김은혜 국민의힘 의원 / 뉴스1


인사이트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 / 뉴스1


김 의원은 "문재인 대통령은 연초 부동산을 취임 이전 수준으로 돌리겠다고 한 뒤 아무 말도 없다"라며 "대통령을 가장 최근에 만난 것이 언제인가"라는 질문을 했다.


문 대통령에게 부동산과 관련한 직접 보고를 언제 했느냐는 질문이었다.


김 장관은 "몇 달 됐다"라면서도 "청와대 보좌진을 통해서도 말할 수 있다"라고 덧붙였다.


대통령이 정부 부처 간 회의를 오지 않아도 긴밀하게 논의하고 있다는 말도 이어갔다.


문 대통령이 부동산 문제에 대해 충분히 소통하고 있다고 했으나, 정작 몇 달간 대면보고는 하지 않은 셈이다.


인사이트문재인 대통령 / 뉴스1


앞서 공식적으로 알려진 김 장관의 문 대통령 대면보고는, 지난 7월 초 청와대에서 치러진 주식시장 동향 및 대응 방안 긴급 보고가 마지막이다.


이날이 마지막 만남이라면, 7월 말 주택 임대차법 개정 이후 전세매물이 사라지는 등 부동산 시장 혼란이 최악으로 치달은 4개월간 직접 보고가 이뤄지지 않았다는 예측이 나온다.


김 장관은 이후 "몇 달 전이라고 하면 그 사이 소통이 없는 것 아니냐는 오해를 불러일으킬 것 같아 부연 설명을 한다"라며 "청와대 수석이나 정책실장, 비서관 등을 통해 제가 의견을 올리기도 하고, 대통령이 지시사항을 주기도 한다. 조율 과정에서 매우 원활하게 이뤄지고 있다"라고 덧붙였다.


이날 김 장관은 최근 서울 목동의 한 아파트에서 부동산 문제로 30대 남편이 아내를 살해한 뒤 투신한 사건에 대해 묻자 "정확한 사안은 잘 모르지만, (국민이) 전세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은 안타깝게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부동산 정책의 책임자가 뜨거웠던 관련 부정 이슈를 파악하지 못하고 있었다는 지적을 피하기 어려운 대목이다.


한편,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은 이날 12월에 공급한다는 공공전세 가구 수를 4만 5000호라고 말했다가 김은혜 의원에게 '3만 9000가구'라 정정을 당하기도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