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추미애, 윤석열 검찰총장 징계 청구·직무 배제
추미애, 윤석열 검찰총장 징계 청구·직무 배제

인사이트뉴시스


[인사이트] 김한솔 기자 =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윤석열 검찰총장에게 직무정지 조치를 내렸다.


24일 추미애 법무부 장관은 서울 서초동 서울고검 기자실에서 예정에 없던 감찰 관련 브리핑을 가졌다.


이날 추 장관은 "법무부는 검찰총장에 대한 여러 비위 혐의에 대해 직접 감찰을 진행했고, 그 결과 검찰총장의 심각하고 중대한 비위혐의를 다수 확인했다"고 밝혔다.


이어 "검찰사무에 관한 최고감독자인 법무부장관으로서 검찰총장이 검찰총장으로서의 직무를 수행하는 것이 더 이상 용납될 수 없다고 판단, 금일 검찰총장에 대해 징계를 청구하고, 검찰총장의 직무집행 정지를 명령했다"고 말했다.


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추 장관이 확인한 윤 총장의 혐의는 다음과 같다. 


먼저 언론사 사주와의 부적절한 접촉 사실, 조국 전 장관 사건 등 주요사건 재판부에 대한 불법사찰 사실, 채널A 사건 및 한명숙 전 총리 사건 관련 측근을 비호하기 위한 감찰방해 및 수사방해, 언론과의 감찰 관련 정보 거래 사실, 총장 대면조사 과정에서 협조의무 위반 및 감찰방해 사실, 정치적 중립에 관한 검찰총장으로서의 위엄과 신망이 심각히 손상된 사실 등이다.


법무부 장관이 현직 총장의 직무 배제는 사상 초유의 일이다.


이에 윤석열 검찰총장은 "위법 부당한 처분에 법적인 대응을 하겠다"며 한점 부끄럼 없이 검찰총장의 소임을 다해 왔다"고 밝혔다.


인사이트뉴스1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