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출동한 현장서 동료와 몸싸움하는 남성 제압 안한 부산 여경 (영상)
출동한 현장서 동료와 몸싸움하는 남성 제압 안한 부산 여경 (영상)

인사이트보배드림


[인사이트] 박상우 기자 = 부산의 한 거리에서 중년 남성과 경찰 2명이 몸싸움을 벌이는 영상이 온라인에서 확산하며 논란을 일었다.


시민들은 영상에 포착된 여성 경찰이 제대로 대응하지 않고 지켜보기만 했다고 지적하고 있다. 


지난 23일 자동차 전문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에는 중년 남성과 대치하는 경찰 2명의 모습이 담긴 영상이 "부산대역 여경"이라는 제목으로 올라왔다.


영상에는 부산 서면역 인근에서 중년 남성 1명과 숏컷을 한 경찰과 긴 머리의 경찰이 대치하고 있는 모습이 담겼다.


보배드림


보배드림


피켓을 들고 있는 남성은 '코스크'를 한 채 경찰과 거세게 맞섰다. 시간이 흐를수록 분위기는 고조됐고 남성은 경찰을 밀치기까지 하며 거칠게 반응했다.


왼쪽의 경찰은 계속해서 남성을 말렸지만, 여경은 남성을 전혀 제지하지 않았다. 영상 말미에는 긴 머리의 여경이 주머니를 뒤척이며 자리를 이동하는 장면도 담겼다.


영상은 누리꾼들의 폭발적인 관심을 받으며 빠르게 확산했다. 댓글에는 여경의 태도를 지적하는 반응이 다수 달렸다.


이들은 여경의 현장 대응력이 부족하다고 지적했다. 파트너가 힘에서 밀리는데도 한발치 물러나 상황을 지켜보는 게 말이 되냐는 지적이 나온다.


한 시민은 "같은 동료가 제지하고 있는데 손 한번 안 대고 그냥 구경하냐"라며 "저런 모습을 보면 정말 한심하다"라고 말했다.


보배드림


이와 관련해 부산경찰청 관계자는 인사이트에 "1인 시위를 하는 남성이 위험해보여 남경 1명, 여경 1명이 조치를 해 인도로 이끈 사건"이라고 말했다. 


이어 "인도에서 잠깐 다툼의 과정이 있었지만 위협적인 부분은 없어서 영상 속 정도로만 대응했다"라고 덧붙였다. 


출동한 경찰관들은 매뉴얼에 따라 해당 시민을 조치했다고 강조했다. 


인사이트

대림동 경찰 폭행 당시 / 온라인 커뮤니티


한편 지난해 5월에도 일명 '대림동 여경 대처', '대림동 경찰 폭행'이라는 제목으로 영상이 확산돼 논란이 일었다.


영상에는 동료 남경이 취객에게 뺨을 맞는데도 시민에게 도움을 요청하는 여경의 모습이 담겼다. 


영상이 확산하면서 해당 여경이 제압은 못 하고 무전으로 지원요청만 하는 등 모습이 대응이 미숙했다는 비판이 제기됐다.


그러나 경찰은 이는 사실과 다르다고 해명했다. 


경찰은 "여경의 무전은 공무집행을 하는 경찰관이 폭행을 당할 경우 '형사, 지역 경찰 등 지원요청'을 하는 매뉴얼에 따라 지원요청을 한 것"이라고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