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코로나는 중국 아닌 해외서 유입됐다"...우한서 터진 '팩트' 왜곡하는 중국
"코로나는 중국 아닌 해외서 유입됐다"...우한서 터진 '팩트' 왜곡하는 중국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Korea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Korea


[인사이트] 강유정 기자 = 지난해 발생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로 인해 전 세계 모든 사람들의 일상이 완전히 달라졌다.


어떤 일을 하건 코로나가 우선순위가 됐다.


여행도 마음대로 하지 못하고 마스크 없이는 외출하지 못하며 자영업자들은 오랫동안 손수 일군 자식 같은 매장의 문을 닫아야 했다.


이렇게 막대한 피해를 낳고 있는 코로나19는 지난해 12월, 중국 후베이성 우한에서 처음 보고돼 이곳을 발원지로 추정하고 있다. 그런데 최근 중국이 이를 부정하고 있다.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Korea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Korea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sBank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sBank


21일(현지 시간) 홍콩 매체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의 보도에 따르면 전 중국질병예방센터 수석 역학 전문가인 쩡광은 지난 19일 개최된 온라인 학술회의에서 "우한은 코로나19가 처음 발견된 곳이지 기원한 곳은 아니다"라고 주장했다.


쩡광은 2019년 12월, 우한에서 코로나19가 처음 발견되기 전 이탈리아에서 먼저 유행했을 수 있다는 이탈리아의 연구 결과를 증거로 내세웠다.


그런가 하면 그는 중국이 2003년 사스(SARS)가 발생한 후 새로운 형태의 폐렴을 보고하는 세계 최고 감시 시스템을 구축했다고 말하기도 했다.


하지만 그가 인용한 연구를 발표한 이탈리아 연구팀의 의견은 달랐다.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Korea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Korea


이 연구팀의 책임자인 지오바니 아폴로네(Giovanni Apolone) 밀라노 국립암연구소 과학부장은 "이번 발견은 단순히 중국에서 제때 전염병이 발견되지 못했음을 입증하는 것에 불과한 것"이라고 전했다.


중국이 우한이 코로나19 발원지라는 것을 부정하기 위해 자신들의 연구 결과를 언급했다는 지적이다.


앞서 중국은 지난해 10월 중국 건국 70주년을 맞아 우한에서 개최된 세계군인체육대회 기간 중 미군이 코로나19를 퍼뜨렸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Korea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Korea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자오리젠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정례브리핑에서 이에 대해 "코로나19의 발생 시간과 장소에 대한 국제적인 보도가 이어지고 있다"면서 "이는 바이러스의 근원지를 찾는 것이 복잡한 과학적 과정임을 다시 한번 보여준다"라고 말하며 사실상 우한 발원설을 부정했다.


중국 정부 역시 최근 중국으로 들어오는 냉동식품에서 코로나19 바이러스가 연달아 검출되면서 이는 중국이 아닌 외부에서 코로나19가 유입됐다는 증거라고 주장하고 있다.


한편 중국은 코로나19의 존재를 처음으로 세상에 알리고 경고한 故 리원량 의사를 공안국으로 소환해 훈계서에 서명하게 하는 등 코로나19 발생 은폐를 시도해 확산을 막을 골든타임을 놓쳤다는 비판을 받고 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