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레스토랑에서 사람 숟가락으로 강아지에게 음식 떠먹이는 '개진상' 손님을 봤습니다"
"레스토랑에서 사람 숟가락으로 강아지에게 음식 떠먹이는 '개진상' 손님을 봤습니다"

인사이트ETtoday


[인사이트] 원혜진 기자 = 반려견에게 모두가 사용하는 식기를 이용해 음식을 먹이는 모습이 포착됐다.


지난 20일(현지 시간) 대만 매체 '이티투데이(ETtoday)'는 한 음식점에서 반려견에게 음식을 먹이는 손님들의 모습이 담긴 사진이 올라왔다.


매체에 따르면 해당 사진은 지난 19일 대만의 한 레스토랑에서 찍힌 것으로 당시 옆 테이블에서 식사하던 여성이 이 모습을 보고 촬영했다.


여성은 인터넷상에 해당 사진을 올리면서 "식당 숟가락으로 강아지 입에 음식을 떠먹이는 것을 봤다"며 "사람들이 불편하게 생각한다는 것을 전혀 모르는 듯한 눈치였다"라고 설명했다.


인사이트ETtoday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bc3ts


사진 속 손님들은 강아지를 무릎에 앉혀 테이블 위쪽으로 발을 올리게 한 모습이었다.


건너편에 있는 남성은 가게에서 쓰는 숟가락을 이용해 음식을 강아지에게 먹이고 있었다.


강아지를 안고 있는 여성은 이 모습을 흐뭇하게 웃으며 바라보고 있었다.


이들은 모두가 쓰는 숟가락을 이용하면서도 아무런 이상을 느끼지 못하는 듯 보였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pixabay


사진을 찍은 여성은 해당 레스토랑이 애견 동반 음식점도 아닌데 데리고 온 것도 모자라 당당하게 음식을 나눠 먹는 모습을 보고 큰 충격을 받았다고 말했다. 


이 같은 사진이 게시되자 누리꾼들은 "요즘 개념 없는 애견인들이 저렇다", "제발 민폐라는 것을 알길 바란다" 등의 비판적인 반응을 보였다. 반면 일부는 "어차피 씻는 건데 뭐 어떻냐" 등의 옹호하는 입장을 보이기도 했다. 


1인 가구 증가, 인간 소외 등의 사회적 현상으로 개를 애지중지 키우며 동화되려는 사람들이 많다.  


하지만 누군가는 피해를 호소하고 거부감을 느낄 수 있다는 사실을 잊지 말아야 한다. 


이를 위해서는 적절한 선을 지키고 개를 위한 올바른 행동이 무엇인지 깊게 생각하고 실천하는 노력이 필요하겠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