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이발병이 깎으면 '두발 불량'이라며 미용사 데려와 '돈' 내고 깎게 한 해병대
이발병이 깎으면 '두발 불량'이라며 미용사 데려와 '돈' 내고 깎게 한 해병대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MBC '진짜사나이'


[인사이트] 김남하 기자 = 해병 모 부대에서 병사들의 두발 상태가 불량하다며 미용사를 데려와 '사비'를 내고 이발하도록 한 사실이 알려졌다. 


가뜩이나 적은 월급에 허덕이는 병사들의 불만이 폭주한 것으로 전해진다. 


21일 해병대 등에 따르면 해병 모 부대엔 지난 8월부터 2주에 한 번씩 부대에 이발사가 들어와 병사들의 머리를 깎고 있다.


원래 해병대는 임의로 지정된 이발병이 부대 내에서 자체적으로 이발기를 이용해 머리를 깎는 방식으로 두발을 정리해왔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해병대 공식 블로그 캡처


그런데 해당 부대는 병사들의 두발 상태가 해병대 규정에 맞지 않는다며 지난 8월부터 군 복지시설 소속 이용사가 이발을 담당하도록 했다. 


10월부터는 병사들이 쓰던 전동이발기까지 모두 회수했다.


결국 병사들은 군 복지시설 소속 이발사에게 1회 5000원 이발비를 사비로 내야 했다.


올해 군인 월급은 이병 기준 30만 6,100원이다. 해병대 규정에 따라 머리 상태를 일정하게 유지하려면 월 2~3회는 머리를 잘라야 한다.


즉, 매달 1만 5천원가량의 금액을 사비로 내는 셈이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이에 일부 병사들은 "군 규정에 따라 무조건 머리를 깎아야 하는데 무조건 사비를 지출하게 하는 것은 부당하다"는 불만을 제기했다.


논란이 일자 해병대 측은 "올해 8월 초 해당 부대원들을 상대로 이용사에게 이발을 맡기는 방안을 놓고 의견수렴 절차를 거쳤다"면서 "그 결과 부대원의 70%가 찬성했고 다수결 원칙에 따라 이발 방식을 결정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그러면서 "일부 부대원은 의견이 다르다는 사실을 알게 된 만큼 다시 구성원 이견을 조율해 대책을 마련하겠다"고 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