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외갓집에 암 환자 4명 있다는 '가족력' 때문에 파혼당했습니다"
"외갓집에 암 환자 4명 있다는 '가족력' 때문에 파혼당했습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함철민 기자 = 올해 서른둘의 평범한 여성. 결혼을 앞둔 그녀는 남자친구의 어머니와 식사를 한 후에 남자친구로부터 결혼을 다시 생각하자는 이야기를 들었다. 


그녀의 문제가 아니었다. 외가에 암환자가 4명이 있는 그녀의 '가족력'이 문제였다.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가족력 때문에 결혼을 앞둔 남자친구와 헤어지게 생겼다는 여성 A씨의 글이 공개됐다. 


사연에 따르면 평소 남자친구에게 스스럼없이 가족 이야기를 했던 게 탈이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A씨는 걱정이 있을 때마다 남자친구에게 털어놓았는데 그중에는 가족의 건강과 관련한 이야기들도 많았다. 


자연스레 12년 전 할아버지가 폐암으로 돌아가시고 외할머니가 자궁경부암 수술을 했던 사실, 6년 전 어머니가 갑상선암 수술을 한 사실까지 남자친구의 귀에 들어갔다. 


그리고 남자친구는 이러한 이야기를 자신의 어머니에게 전달했다. 


A씨가 남자친구의 어머니와 식사를 할 때 나온 이야기도 결국 암과 관련된 이야기였다. 이날 어머니는 유방암이 재발한 A씨 이모의 건강 상태를 물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식사 이후 남자친구가 꺼낸 이야기는 이랬다. "어머니가 암은 유전이고 나중에 결혼해서 아픈 상황이 오면 답이 없다고 말했다"라고. 


A씨는 "어디 가서 우리 집 암 유전자 있어서 결혼 못하고 헤어졌다고 말하고 다닐 수도 없고... 진짜 당황스럽고 어이가 없다"며 "어떻게 받아들여야 하나?"고 했다. 


사연을 접한 누리꾼들 중 일부는 "사랑하는 사람과 결혼까지 포기해야 하는 상황인지 모르겠다"는 의견을 내비쳤지만 몇몇은 '가족력은 무시할 수 없는 요소'라고 입을 모았다. 


한 누리꾼은 "특히 암은 가족들 시간은 둘째 치고 마음 고생, 돈 고생 하기 때문에 쉽게 생각할 게 아니다"라고 말해 다수의 공감을 샀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