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서울시장 선거 앞두고 "여자가산점 필요 없다" 외친 어느 여성 정치인의 소신
서울시장 선거 앞두고 "여자가산점 필요 없다" 외친 어느 여성 정치인의 소신

인사이트사진=서초구


[인사이트] 김남하 기자 = 서울시장 보궐선거 출마를 준비 중인 국민의힘 소속 조은희 서울 서초구청장이 당내 경선에서 '여성 가산점'을 받지 않겠다고 밝혔다.


여성 가산점 제도 자체에 대해서는 "평범한 여성들에 대한 유리 천장을 깨기 위해 필요한 제도"라고 말하면서도, 자신은 가산점 없이 '공정한 경쟁'을 통해 승리하겠다고 선언했다.


이를 두고 여성들의 인권을 챙기면서 한편으로는 자신의 소신을 뚜렷하게 지킨 것이란 평가가 나온다.


지난 20일 조 구청장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상황에 따라 차별과 혜택을 오고 가는 원칙 없는 '고무줄 가산점'이라면 예선이든 본선이든 적용받는 걸 원하지 않는다"며 "당당하게 경쟁해 선택받는 길을 택하겠다"고 말했다.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뉴시스


국민의힘 지방선거 공직 후보자 추천 규정 26조에 따르면 경선에 참여한 여성 후보자는 본인이 얻은 득표수에 20%의 가산이 적용될 수 있다.


그런데 여성 가산점 적용 여부를 두고 의견이 분분하자 당 경선준비 위원회는 연내 구성될 공천관리위원회 판단으로 넘겼다.


이와 관련, 조 구청장은 "이 문제에 대해 제 입장을 묻는 분들이 계셔서 말씀드린다"며 "당당하게 경쟁해 선택받는 길을 택하겠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그는 "여성 가산점제는 우리 사회 여성에 대한 유리천장을 깨고 공정한 기회를 주기 위한 제도다"라며 여성가산점제의 필요성에 대해 역설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스1


이는 자신은 가산점을 받지 않고 진짜 실력으로 공정하게 경쟁하겠지만, 공정한 기회를 얻지 못하고 있는 다른 여성들에게 여성 가산점제는 꼭 필요한 제도라는 의미로 해석된다.


조 구청장은 끝으로 "이번 선거 이후에는 청년과 신인, 여성 가산점의 당헌·당규가 흔들리지 않고 꼭 지켜져서 지속가능한 제도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조 구청장은 오세훈 전 시장 시절 서울시 최초 여성 부시장을 지냈다. 그는 다음 달 초 출마를 공식 선언할 계획이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