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백신 좀 부족해도 북한과 나누자"는 통일부 장관 말에 북한이 보인 반응
"백신 좀 부족해도 북한과 나누자"는 통일부 장관 말에 북한이 보인 반응

인사이트KBS


[인사이트] 전준강 기자 = "일 없수다"


통일부 이인영 장관이 "우리가 좀 부족하더라도 (코로나19 백신을) 북한과 나누는 게 더 진짜로 나누는 거라고 생각한다"라고 말하자 북한이 즉각 반응했다.


북한은 이인영 장관의 코로나 백신 외교에 "필요 없다"라고 응수했다.


19일 노동신문은 논설을 통해 "없어도 살 수 있는 물자 때문에 국경 밖을 넘보다가 자식들을 죽이겠는가 아니면 버텨 견디면서 자식들을 살리겠는가 하는 운명적인 선택 앞에 서 있다"라며 외부의 그 어떤 지원도 필요 없다고 강조했다.


인사이트 / 사진=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이어 "조국 수호 정신으로 살며 투쟁하지 못한다면 조국과 인민의 운명이 무서운 병마에 농락당하게 된다"라며 "방역 전선이 흔들리면 사회주의 건설의 모든 전선이 위태롭게 된다"라고 말했다.


북한은 올해 초부터 이어진 정부의 지원 의사에 대해 줄곧 반응하지 않고 있다.


한편 정부는 현재 단 하나의 백신도 확보하지 못한 상태다. 백신 확보를 위한 노력을 하고 있다고 얘기하기는 했으나 아직 성과는 거두지 못했다.


일본이 3.3억병을 확보한 상황인 것과 비교돼 비판이 쏟아졌다.


그런 상황에서 이 장관은 "우리가 없어도 북한과 나눠냐 한다"라는 취지의 발언을 해 물의를 빚었다.


인사이트 / 사진=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