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성인지감수성 강의 들은 군인들 '코로나19' 집단 감염
성인지감수성 강의 들은 군인들 '코로나19' 집단 감염

인사이트공군 20전투비행단 / 뉴스1


[인사이트] 전형주 기자 = 공군 20전투비행단에 코로나19를 확산시킨 전파자는 민간인 초빙강사인 것으로 파악됐다.


강사는 코로나19에 감염된 채 성 인지 감수성 교육을 위해 부대에 방문했다고 한다.


13일 서산시는 20전투비에서 근무하는 병사 7명과 30대 군무원 1명 등 모두 8명이 몸살 등 증세를 보여 검사한 결과 양성 판정이 나왔다고 밝혔다.


서산시에 따르면 이들은 지난 9~10일 부대 안에서 일병 집중교육 프로그램에 초빙된 50대 여성 강사로부터 성 인지 감수성 등에 대한 강의를 들은 뒤 코로나19에 감염됐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스1


초청 강사는 서울 동대문구 219번 확진자다. 10일 몸살 기운과 인후통 등 증상을 느꼈으며, 11일 검사를 받았고 다음 날인 12일 최종 확진을 받았다.


군은 외부인 출입 시 발열 체크 등 방역 시스템을 가동하고 있지만, 이번 강사는 당시 무증상 상태였던 것으로 확인됐다.


강사가 양성 판정을 받자 방역 당국은 당일 집중 교육에 참석한 73명과 식당을 함께 이용한 장병 등 263명을 대상으로 코로나 검사를 했다.


검사 결과 8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고 22명은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 확진 병사 1명은 고향인 광주로 휴가를 갔다가 밀접 접촉자로 분류돼 검사를 받고 확진됐다.


인사이트


인사이트뉴스1


방역 당국은 전투비행단에 대한 대대적인 소독을 한 한편 확진 병사 등의 동선과 접촉자를 파악하고 있다.


전투비행단은 이날부터 휴가·외출·외박을 금지하는 등 부대 내 장병들에 대한 이동 제한 명령을 내렸다.


서산교육지원청은 이날과 오는 16일 이틀간 전투비행단 인근 언암초등학교 수업을 원격으로 전환하기로 했다. 이 학교에 다니는 학생 179명의 90%는 전투비행단 장병 자녀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