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셀트리온 서정진 회장 "투약 4일 만에 코로나 사멸시키는 치료제 곧 내놓는다"
셀트리온 서정진 회장 "투약 4일 만에 코로나 사멸시키는 치료제 곧 내놓는다"

인사이트 / 사진=인사이트셀트리온 그룹 서정진 회장 / 사진=인사이트


[인사이트] 전준강 기자 = 코로나19 바이러스 항체 치료제를 개발 중인 셀트리온.


셀트리온이 개발 중인 이 치료제가 지난 1상 임상에서 4~5일 이내에 바이러스를 모두 죽이는 효과를 냈다고 한다.


쉽사리 믿기 힘든 이 결과물은 서정진 셀트리온그룹 회장이 직접 밝힌 부분이다. 서 회장은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 인터뷰에서 CT-P59 임상 시험 중간 결과를 발표했다.


인사이트 / 사진=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인사이트 / 사진=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사진=인사이트


11일 서 회장은 "지금까지의 임상 결과를 보면 4~5일이면 몸 안 바이러스가 모두 다 사멸된다"라고 말했다. 코로나에 감염된 사람들이 중증이 돼 고생하거나, 장기 손상 환자로 발전하는 것을 막아주는 것이다.


이 같은 결과물은 모두 투명한 방식으로 얻어냈다. 한국과 유럽의 3개 임상시험 기관에서 18명을 대상으로 해 얻어냈다는 게 서 회장의 설명이다.


서 회장에 따르면 셀트리온은 현재 코로나19 항체치료제 생산에 돌입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셀트리온


올해 안에 임상 결과가 나오면 식품의약품안전처에 조건부 승인도 계획 중이다. 이를 위해 셀트리온은 지난 9월 생산 공정 검증을 위한 항체치료제 대량 생산을 이미 시작했다.


서 회장은 "이미 10만명 정도 코로나19 환자가 치료받을 수 있는 약을 생산한 상태"라면서 "임상 2상이 연내 종료돼 안전성 문제가 없다는 결론이 나오면 12월에 조건부 승인 신청을 할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이 신청이 승인될 경우 즉각적으로 약 판매가 이뤄질 전망이다.


10만명 분량이면 국내에서는 더 이상의 생산을 필요 없을 것으로 보인다. 셀트리온은 최대 150만~200만명분의 치료제를 생산할 계획을 세워놓고 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셀트리온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