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국민의 경제적 고통이 가장 가슴 아파"···국민들 좌절 속에 나온 문 대통령 발언
"국민의 경제적 고통이 가장 가슴 아파"···국민들 좌절 속에 나온 문 대통령 발언

인사이트문재인 대통령 / 뉴스1


[인사이트] 전준강 기자 = 코로나19 바이러스로 인해 대한민국의 경제는 마비가 됐다.


국민들은 코로나 여파도 물론 영향을 미쳤지만, 대한민국 경제를 이끄는 이들의 정책에도 문제가 있었다고 입을 모은다. 


이런 상황에서 문재인 대통령은 청와대 관계자들을 모아 놓은 자리에서 이렇게 말했다. 


"가장 가슴 아픈 것은 국민의 경제적 고통이에요"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 사진=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인사이트


지난 12일 청와대에서는 문재인 대통령 주재 아래 수석·보좌관 회의가 열렸다.


이날 문 대통령은 사회적 거리두기를 1단계로 완화한 것을 두고 "비상한 각오로 임하겠다"라며 "국민을 믿고 더욱 심기일전하겠다"라고 다짐했다.


자신감도 피력했다. 이번 방역조치 완화는 우리가 코로나를 방역 통제 아래 둘 수 있다는 자신감이 깔려 있다고 했다.


특히 문 대통령은 "(사회적 거리두기 조치 강화로 인해) 민생 경제의 아픔이 가중되는 어려움과 국민의 피로감을 종합적으로 고려했다"라면서 "가장 가슴 아픈 건 국민의 경제적 고통"이라고 말했다.


인사이트뉴스1


이어 "국민들이 거리두기 1단계 조정으로 다시 힘을 낼 수 있기를 바란다"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전 세계 일일 확진자 수가 최대 기록을 경신하고 있지만, 한국은 예외적으로 선방 중이라고 자신 있게 말할 수 있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정부가 자신 있게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를 1단계로 조정한 첫날(12일), 확진자는 100명을 돌파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사진=인사이트


비록 잠복기를 고려하면 1단계 조치 완화 전 감염됐다고 보는 게 맞지만, 거리두기 조치 완화는 잠복기까지 고려했어야 한다는 지적이 제기되고 있다.


또한 대통령이 국민의 경제적 고통에 가슴 아프다는 말이 공감가지 않는다는 목소리도 나온다.


한 시민은 "선제적인 조치가 미흡했다는 점이 문제인데, 가슴 아프다고만 하지 말고 실제적인 조치를 취해달라"라고 당부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