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자존감이 낮아졌을 때 꼭 봐야 할 베스트셀러 '내가 죽으면 장례식에 누가 와줄까'
[광고]
자존감이 낮아졌을 때 꼭 봐야 할 베스트셀러 '내가 죽으면 장례식에 누가 와줄까'

인사이트필름(Feelm)


[인사이트] 김남하 기자 = "남들보다 잘해야 하는데", "나 혼자 뒤처지는 건 아닐까", "저 사람은 나를 어떻게 생각할까"라는 마음은 모두가 한 번쯤 가져봤을 고민이다.


교과서에 나오는 문제들처럼 인생에 명쾌한 해답이 있다면 얼마나 좋을까.


여기, 정답은 아니지만 그 해답을 찾기 위한 과정을 당신에게 알려줄 김상현 작가가 있다.


인사이트필름(Feelm)


김상현 작가는 '내가 죽으면 장례식에 누가 와줄까' 등 총 30여 권의 책을 기획하고 제작한 작가이며, 자존감 멘토다.


100여 회 이상 강연과 유튜브 '김상현의 인생연구소'를 통해 자신을 사랑하는 법을 널리 알리고 있다.


인사이트필름(Feelm)


자존감이 낮아진 당신에게 한 줄기 위로가 돼줄 책 '내가 죽으면 장례식에 누가 와줄까'에 수록돼 있는 그의 조언을 함께 만나보자.


인사이트필름(Feelm)


나와 평생을 살아갈 사람은 나다. 내가 무얼 좋아하는지, 무얼 원하는지 파악하는 게 먼저다.


오늘도 인간관계 속에서 치열한 전투를 벌이는 당신. 지금 가만히 눈을 감고 나의 오늘을 돌이켜 보자.


내가 아닌 남들을 위한 하루를 살았다는 생각이 들면 당신에게 '내가 죽으면 장례식에 누가 와줄까'라는 울림을 주는 이 책을 추천한다.


인사이트필름(Feelm)


책 '내가 죽으면 장례식에 누가 와줄까'는 수많은 사람의 입에 오르며 출간 이후 꾸준히 베스트셀러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서예지, 현아, 박보영, 양요섭, 전효성, 소유진 등 여러 연예인 역시 이 책을 읽고 추천할 정도로 수많은 이의 사랑을 받아왔다.


인사이트필름(Feelm)


섬세하고 부드러운 문체로 자신의 소중함을 일깨워주고 행복을 향해 나아갈 방법을 그만의 따뜻하고 밀도 있는 글로 풀어냈다.


책을 읽은 많은 사람은 "공감이 됐다", "자존감 회복에 많은 도움이 됐다" 등 힘들었던 마음에 한 줄기 빛이 됐다며 잠시 접어뒀던 삶의 지도를 다시 펼치는 등 많은 것을 얻었다는 평을 내린 바 있다.


인사이트필름(Feelm)


종합비타민 같은 책 속의 문장은 무작정 '너는 소중하고 특별해'라는 말로 위로하기보다 현실적이면서도 희망을 엿보게 만들어주어 더욱 마음에 와닿으며, 동시에 우리의 자존감 근육을 튼튼하게 하는 기반이 되어줄 것이다.


인사이트필름(Feelm)


때로는 열 마디 말보다 하나의 문장이 위로로 다가올 때가 있다.


오늘 고민으로 잠 못 이루는 밤을 보내고 있다면 이 책과 함께 나 자신을 만나는 시간을 갖는 건 어떨까.


진심을 담은 위로가 필요한 당신에게 '내가 죽으면 장례식에 누가 와줄까' 일독을 권한다.


인사이트필름(Feelm)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