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안철수 "문 대통령, 북한 집착 지나치면 스토킹이다"
안철수 "문 대통령, 북한 집착 지나치면 스토킹이다"

인사이트국민의당 안철수 대표 / 뉴스1


[인사이트] 전준강 기자 = "짝사랑 지나치면 집착되고, 집착 지나치면 스토킹 돼"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직격탄을 날렸다. 우리 국민보다 북한을 먼저 생각하는 게 분명해 보인다고 일갈했다.


11일 안철수 대표는 북한의 해수부 공무원 피격과 관련해 의견을 냈다.


안 대표는 "문 대통령 행보를 보면 우리 국민보다 북한이 먼저"라면서 "사건 발생 시점부터 의혹투성이 행보를 해명하고, 이 문제를 어떻게 풀고 또 우리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어떻게 지킬지 대국민 담화를 촉구한다"라고 말했다.


인사이트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 뉴시스


인사이트문재인 대통령 / 뉴스1


평화를 위한 관계 개선 노력 등은 공감하지만, 우리 사회의 보편적 규범과 기준을 지켜야 한다고 강조했다.


안 대표는 "짝사랑이 지나치면 집착이 되고, 집착이 지나치면 스토킹이 된다"라면서 "스토커를 좋아하는 이는 아무도 없고,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또한 마찬가지"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이 보여주는 북한을 향한 태도는 짝사랑·집착 그리고 스토킹과 같다고 일갈한 것으로 풀이된다.


인사이트뉴스1


안 대표는 문 대통령이 우리 국민의 죽음에 눈 감고 있다고 보고 있었다. 국가가 그 책임을 다하지 못하고 있다고 지적하면서 북한 '눈치 보기' 하며 진상 규명 요구조차 안 하는 건 국제적 망신이라고 꼬집었다.


그는 "희생자에게 '월북 프레임'을 씌우려는 걸 보면 지금 정부가 어느 나라 정부인지 의심이 든다"라며 이번 사건을 결코 간과해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진실 규명을 촉구하고 UN 안보리의 조사 촉구 및 국정조사를 통해 반드시 진실을 찾아야 한다는 게 안 대표의 생각이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