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출입 기자증 빌려서 국회 몰래 들어갔다가 들켜 '옷벗은' 삼성전자 임원
출입 기자증 빌려서 국회 몰래 들어갔다가 들켜 '옷벗은' 삼성전자 임원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스1


[인사이트] 박상우 기자 = 삼성전자 임원이 국회 출입 기자 등록증을 이용해 몰래 출입하다 적발됐다.


해당 임원은 논란이 확산되자 물의를 빚은 데 대해 책임을 지고 자리에서 물러났다.


지난 8일 삼성전자는 대관업무 담당 임원 A씨가 국회 출입 기자 등록증을 이용해 국회 건물을 출입해 빚어진 논란에 입장문을 내고 사과했다.


삼성전자는 "자사 임원이 부적절한 방식으로 국회를 출입한 것에 대해 다시 한번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라며 "앞으로 다시는 이런 일이 일어나지 않도록 필요한 모든 조치를 다 하겠다"고 강조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사진=인사이트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사진=인사이트


아울러 삼성전자는 회사 차원에서 국회 절차를 위반한 사례가 더 있는지 조사에 나섰다고 밝혔다. 또 A씨의 사표를 즉각 수리했다.


해당 사건은 전날(7일) 정의당 류호정 의원이 문제를 제기하면서 논란이 불거졌다.


A씨는 류 의원이 최근 삼성전자 부사장을 국정감사 증인으로 신청한 뒤 줄곧 찾아간 것으로 알려졌다.


류 의원은 A씨가 의원실 확인 절차도 없이 찾아오자 출입 경위를 알아봤다. 그 결과 A씨가 언론사 국회 출입 기자 등록증을 이용해 무단 출입한 정황을 확인하고 이를 공개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뉴스1


A씨가 발급받은 출입증은 2013년 국회에 정식으로 등록한 소규모 언론사로 알려졌다. 국회 측은 삼성전자 임원이 해당 언론사 대표와의 친분을 이용해 기자 등록을 한 것으로 보고 있다.


이에 국회는 진상조사와 재발 방지 방안 마련에 착수했다. 또 앞으로 이런 사건이 재발하지 않도록 연말 전까지 제도 개선 방안을 마련할 방침이다.


김영춘 국회 사무총장은 "향후 진상규명 결과에 따라 필요한 경우 법적 조치도 취할 수 있다"고 밝혔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