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삼성전자 역대급 실적 발표날, 이재용 부회장은 '샴페인' 대신 유럽으로 날아갔다
삼성전자 역대급 실적 발표날, 이재용 부회장은 '샴페인' 대신 유럽으로 날아갔다

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인사이트] 김남하 기자 = 코로나 팬데믹에도 삼성전자는 2년 만에 최고 실적을 기록했다. 


성과를 자축할 만도 했지만 삼성전자 이재용 부회장은 이날, 네덜란드로 출장을 떠났다. 회사를 더 성장시키기 위해서였다. 


8일 조선일보는 이날 이 부회장이 유럽으로 출국했다고 보도했다.


매체에 따르면 이 부회장은 이날 오후 김포공항을 통해 유럽 네덜란드로 출국했다. 네덜란드에는 삼성전자 등에 EUV(극자외선) 노광기를 독점공급하는 장비업체 ASML이 있다.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업계에서는 이 부회장이 ASML 최고경영진과 비즈니스 미팅을 갖는 등 약 1주일 정도 유럽 출장을 마친 뒤 귀국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이 부회장이 네덜란드로 떠난 이날은 삼성전자가 역대급 경영실적을 발표한 날이었다.


삼성전자는 이날 코로나19 상황에서도 3분기 영업이익이 12조원을 넘어서는 깜짝 경영실적을 발표했다. 이는 10조원 초반으로 예상됐던 시장의 전망을 크게 상회하는 것이다.


인사이트뉴스1


갤럭시 노트20 등 스마트폰 신제품 출시와 TV·가전 부문의 수요가 폭발하고 우려했던 반도체 부문도 기대 이상 선전하면서 2년 만에 최고 실적을 올린 것으로 분석됐다.


2년 만에 최고 영업이익을 달성하며 경영 능력을 입증해냈음에도 이 부회장은 쉬지 않았다. 기업을 더욱 성장시키기 위함이다.


삼성 측은 "자가격리 등의 문제가 있는 만큼 코로나19로 기업인 신속통로가 개설된 곳을 중심으로 조만간 해외 현장 경영을 재개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