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하태경 "2년 전 잠적했던 北 '금수저 엘리트' 외교관, 현재 한국에서 보호하고 있다"
하태경 "2년 전 잠적했던 北 '금수저 엘리트' 외교관, 현재 한국에서 보호하고 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함철민 기자 = 지난 2018년 11월 로마에서 잠적해 망명설이 돌았던 조성길 전 주이탈리아 북한대사가 한국에 입국한 것으로 전해졌다. 


북한의 대사급 외교관이 한국행을 택한 것은 이례적이다는 평가다. 


6일 국민의힘 하태경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조성길 전 대사는 작년 7월 한국에 입국해서 당국이 보호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고 밝혔다. 


조 전 대사대리는 지난 2018년 11월 10일 임기 만료를 앞두고 부인과 함께 종적을 감췄다. 2011년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취임한 이래 처음 있는 재외공관장의 탈북이었다.


인사이트Facebook '하태경의 라디오하하'


인사이트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 GettyimagesKorea


잠적한 이유는 정확히 알려지지 않았으며 잠적 후에는 신변 보호 등을 이유로 미국 등 서방 국가의 보호를 받을 가능성이 거론돼 왔다. 


제3국으로 도피했다는 이야기와 함께 미국 또는 영국 망명설, 북한 특수요원 체포설 등이 거론됐지만 구체적인 소식은 전해진 바 없었다. 


조 전 대사는 이탈리아어, 프랑스어 등 4개 국어에 능통하고 부친과 장인이 모두 외교관을 지낸 엘리트 출신인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 때문에 그가 북한에 고위 인사들에 대한 남다른 정보를 가지고 있을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한편 북한의 외교관 중 고영환(콩고대사관 1등서기관), 한성일(잠비아대사관 3등서기관), 태영호(영국대사관 공사) 등이 한국으로 망명한 바 있다. 


인사이트태영호 국민의 힘 의원 / 뉴시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