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아미로서 방탄 병역 특례 반대한다"···BTS 팬이지만 군대는 가야 된다 말한 정치인
"아미로서 방탄 병역 특례 반대한다"···BTS 팬이지만 군대는 가야 된다 말한 정치인

인사이트뉴스1


[뉴스1] 이우연 기자 = 김종철 정의당 당대표 후보는 5일 여당 내 방탄소년단(BTS) 병역특례 주장에 대해 "BTS의 팬인 '아미'의 일원으로서 반대한다"고 말했다.


김 후보는 이날 브리핑에서 "병역특례는 제대로 된 해법이 아니며 BTS 멤버 본인들이 병역을 성실히 이행하겠다고 이미 수차례 밝힌 바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앞서 노웅래 민주당 최고위원은 최고위원회의에서 "BTS가 빌보드 1위를 기록하며 단숨에 1조7000억원의 파급효과를 냈는데, 한류전파와 국위선양의 가치는 추정조차 못 한다"며 "BTS의 병역특례를 진지하게 논의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인사이트Twitter 'BTS_twt'


인사이트Facebook 'bangtan.official'


이에 김 후보는 "다른 청년들과의 형평성 문제가 크게 제기돼 불필요한 논란에 휩싸일 수 있다"며 "청년들의 군 복무 기간에 대한 진지한 논의로 나아가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의무복무기간을 6~8개월로 줄이고 희망자를 모집해 전문병사로 키우며 간부 중심의 군대로 재편하는 정의당의 '한국형 모병제'는 더욱 진지하게 논의돼야 한다"며 "이렇게 될 때 청년들도 군 복무기간에 대한 부담을 덜고 군 복무 후 BTS의 복귀도 당연히 빨라질 것"이라고 말했다.


인사이트방탄소년단 공식 홈페이지


인사이트


인사이트Facebook 'bangtan.official'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