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더민주' 노웅래 "방탄 병역특례 논의해야···모두가 총 들어야 하는건 아니다"
'더민주' 노웅래 "방탄 병역특례 논의해야···모두가 총 들어야 하는건 아니다"

인사이트 / 사진=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뉴스1] 장은지 기자, 이준성 기자 = 노웅래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이 5일 "방탄소년단(BTS)의 병역특례를 진지하게 논의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노 최고위원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신성한 국방의 의무는 대한민국 국민에게 주어진 사명이지만, 모두가 반드시 총을 들어야 하는 것은 아니다"라며 이렇게 말했다.


노 최고위원은 "BTS가 빌보드 1위를 기록하며 단숨에 1조7000억원의 파급효과를 냈는데, 한류전파와 국위선양의 가치는 추정조차 못한다"며 "10년간 60조원의 경제효과는 대기업 현대자동차 얘기가 아니라 BTS의 경제효과"라고 강조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Facebook 'bangtan.official'


노 최고위원은 "산업기능요원, 전문연구요원 등 대체복무제도 있지만 BTS와 같은 대중문화예술은 해당되지 않는다"며 "객관성과 공정성이 우려된다면, 독도 홍보와 같은 국가적 홍보에 일정기간 무보수로 참여시켜 가치를 더욱 활용하는 방안도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자랑스러운 청년들이 국익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논의해야 할 때"라고 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Facebook 'bangtan.official'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