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급류에 휩쓸린 노인을 맨몸으로 구한 3성 장군님의 평생 피지컬
급류에 휩쓸린 노인을 맨몸으로 구한 3성 장군님의 평생 피지컬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박상우 기자 = "국가와 국민을 수호한다" 


이 임무는 비단 병사만의, 현장에서 뛰어다니는 간부만의 것이 아니다. 지휘통제실에서 작전을 지휘하는 이른바 '스타(장군)'의 것이기도 하다. 


이 사실을 잘 아는 한 군인은 국민을 수호해야 하는 순간 망설이지 않고 빛나는 선택을 했다. 


때는 2009년. 제20기계화보병사단장이었던 당시 임국선 소장(중장 전역)은 집중호우로 피해가 발생한 경기도 양평군 용문면을 살피던 중 물에 빠진 노인을 발견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폭 50m의 흑천에 빠진 64세 노인 정씨는 거센 물살에 떠내려가고 있었다. 근방에 마을 사람들도 있었지만, 수위가 높아 그 누구도 쉽게 나서지 못했다.


당시 양평군에 폭우가 몰아친 탓에 정씨가 빠진 흑천은 수위가 성인 남성 가슴까지 올라왔다.


이를 본 임 중장은 바로 탑승해 있던 차량에서 내려 군화를 신은 채로 물속에 뛰어들었다. 일분일초가 위급한 상황인지라 그의 선택은 매우 빨랐다.


거센 물살을 이겨내고 정씨를 밖으로 끌어낸 임 중장은 곧장 인공호흡과 심폐소생술을 실시했다. 10여분쯤 지났을까, 의식이 없던 정씨는 차차 호흡을 찾았다.


인사이트YouTube '캡틴 김상호'


자칫 본인의 목숨까지 위험할 상황에도 시민을 구해야 한다는 의지가 만들어낸 결과였다.


소방대원들이 현장에 도착할 때까지 심폐소생술을 이어간 임 중장은 정씨를 넘기고 유유히 사라졌다.


부대로 복귀한 임 중장은 참모들과 전속 부관에 이 사실이 알려지지 않도록 단단히 '입단속'을 시켰다.


하지만 소방서 측이 이를 알아내 밝히면서 임 중장의 미담이 퍼져나갔다.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뉴시스


임 중장에 얽힌 이 미담은 지난 1일 국군의 날을 맞아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와 SNS 등에서 뜨겁게 재조명됐다.


최근 장군들과 관련된 여러 논란이 일고 있는 가운데 국가와 시민을 위해 헌신한 장군도 있었다는 걸 알리기 위함이다.


이 밖에도 임 중장과 관련된 미담은 많다. 특수전사령부에서 소령까지 10여년간 근무한 '참군인'으로도 유명하다.


자이툰 11여단장 시절 운전병 없이 직접 차량을 운전했으며 병사들과 함께 삽질 작업을 했다고 전해진다. 또 전역 대기 기간에는 휴전선 155마일 DMZ 종주를 하기도 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