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북한군이 우리 국민 사살한 다음날, 통일부는 北에 '마스크 지원' 승인했다
북한군이 우리 국민 사살한 다음날, 통일부는 北에 '마스크 지원' 승인했다

인사이트이인영 통일부 장관 / 뉴스1


[인사이트] 성동권 기자 = 연평도 해상에서 실종된 공무원이 북한군의 총격에 사살된 다음날(23일) 통일부가 북한에 의료물자 지원을 승인한 것으로 확인됐다.


29일 중앙일보는 통일부가 공무원이 피살된 다음 날 북한에 마스크 지원을 승인했다는 내용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소속 국민의힘 정진석 의원은 통일부에 '6~9월 대북 반출 승인 현황' 자료를 받아 사실을 파악한 것으로 알려졌다.


6~9월 대북 반출 승인 현황을 살펴보면 지난 21일 통일부는 일반 구호 차원에서 영양 지원을 승인하고 23일 오후 보건 의료 목적으로 의료물자 지원을 승인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뉴스1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인사이트


지원 물자의 세부 내역에 대해 통일부는 서면 답변을 통해 "21일에는 탈지 분유 등의 식량 물자 지원안을 승인했고, 23일에는 마스크 등 의료 물품을 승인했다"라고 답했다. 다만 통일부는 "아직 둘 다 북한으로 현물을 반출하지는 않았다"라고 덧붙였다.


문제는 23일 오후가 해양수산부 소속 공무원 이씨가 사살된 이후라는 점에서 논란이 예상된다.


국방부에 따르면 21일 연평도에서 실종된 이씨는 22일 오후 9시 40분경 북측에 사살당했다.


이 같은 내용은 이날 오후 10시 30분쯤 청와대로 들어왔고, 23일 새벽 1시에 청와대에서 긴급 관계 장관회의가 소집됐다. 이 회의에는 이인영 통일부 장관도 참석했다.


인사이트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 GettyimagesKorea


정 의원은 "이인영 장관은 23일 새벽 회의에 참석해 피살 소식을 알았음에도 그날 오후 의료 물자 지원을 막지 않고 승인하게 내버려 뒀다"라고 지적했다.


이와 관련해 통일부는 서면 답변으로 "반출 승인은 통상 이루어지는 실무절차로 정부는 민간단체의 물자 반출 신청에 대해 관계 부처 협의 등을 거쳐 남북 교류 협력 법이 정하는 요건을 갖춘 것으로 판단되는 경우 지속적으로 승인해 왔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24일 군 당국의 발표로 피격 사실이 공개된 후 9월 중 승인된 단체들에게 물자 반출 절차를 중단할 것을 즉각적으로 통보했다"라며 "해당 단체들이 협력 의사를 밝혀옴에 따라 현재 민간단체의 물자 반출이 진행되지 않고 있다"라고 말했다.


한편 문화체육관광부도 내년도 예산에 도쿄올림픽 남북 단일팀 추진을 위한 수십억 원대 예산을 편성한 것으로 확인돼 정치권에서 비판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