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SKY학생 2명 중 1명은 부모 연봉 1억 넘는 '금수저'였다"
"SKY학생 2명 중 1명은 부모 연봉 1억 넘는 '금수저'였다"

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서울=뉴스1] 정윤미 기자 = 국회 교육위원회 소속 이탄희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8일 한국장학재단으로부터 제출받은 '2019년 2학기 소득구간별 국가장학금 신청 현황' 자료를 분석한 결과, 국가장학금을 신청한 서울대·연세대·고려대생 2명 중 1명은 연소득 1억1000만원 이상인 8~10구간 가정의 자녀인 것으로 타나났다. 반면에 기초·차상위 가정은 5.8%에 불과했다.


특히 SKY대생 가정 가운데 연소득 1억7000만원이 넘는 10구간(상위 10%) 비율은 25%로 집계됐다. 이는 전체 대학 평균 10.3%에 비해 2.4배 높은 수치다.


매년 2학기 국가장학금을 신청한 SKY대생 가운데 8·9·10구간 가정 비율은 2016년 41.4%에서 2019년 51.0%로 조사됐다. 매년 소득격차에 따라 SKY대생 비율이 달라지고 있다는 의미다.


인사이트


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의대생의 고소득 가정 비율은 더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2020년 1학기 장학금 신청 대학생 가운데 8~10구간 가정 비율은 의대의 경우 62.2%로 나타났으며 SKY대는 56.6%로 집계됐다. 이는 전국 대학 평균 36.5%보다 높은 수치다.


이 의원은 "고소득층 가정 학생의 상위권 대학 진학률이 높아지고 있어 부모의 사회경제적 지위가 자녀에게 대물림되고 있다"며 "지역·계층 간 격차를 해소하기 위한 교육, 입시, 학생 선발 정책을 점검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