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빨간약' 포비돈 요오드 액, 코로나 억제 효과 있다"
"'빨간약' 포비돈 요오드 액, 코로나 억제 효과 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임기수 기자= '빨간약'이라고 불리는 소독제 포비돈 요오드 액이 코로나바이러스 억제에 효과가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포비돈 요오드 액은 상처의 세균 감염을 막기 위해 사용하는 소독약이다.


미국 코네티컷대 연구진은 코안으로 뿌리는 포비돈 요오드 스프레이가 코로나바이러스를 빠른 시간에 억제한다는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


연구진은 코로나바이러스를 배양한 접시들에 농도를 달리한 포비돈 용액을 뿌리고 70% 알코올을 뿌린 것과 비교했다.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그 결과 농도 0.5%의 포비돈 용액에 뿌렸을 때 알코올 70%보다 억제 효과가 큰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6월 싱가포르 연구진의 연구에 이어 이번 미국 연구에서도 포비돈의 코로나 억제 효과가 확인된 것이다.


세계보건기구도 코로나가 의심돼 검사받는 환자가 포비돈 용액으로 입을 20초 동안 헹구면 코로나바이러스의 양을 줄일 수 있다는 가이드라인을 발표한 바 있다.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앞서 포비돈 용액은 사스와 메르스 바이러스에서도 억제 효과가 확인된 바 있다.


전문가들은 포비돈 용액은 값이 싸고 대량 생산이 가능하기 때문에 코로나바이러스 예방과 억제에 유용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하지만 몇몇 전문가들은 포비돈이 코로나바이러스를 억제한다는 확실한 근거가 부족하다며 앞으로 임상 연구가 더 필요하다고 주장하고 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