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정세균 총리 "이번 추석은 부모님 안 뵙는 게 효도하는 길이다"
정세균 총리 "이번 추석은 부모님 안 뵙는 게 효도하는 길이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사진=인사이트


[인사이트] 천소진 기자 = 정세균 국무총리가 "올해만큼은 부모님을 안 찾아뵙는 게 효도하는 길"이라고 전했다.


27일 정 총리는 정부서울청사에서 발표한 대국민 담화를 통해 이와 같이 밝혔다.


정 총리는 추석 연휴 기간 국민의 이동에 따라 코로나가 재확산할 수 있다는 점을 우려하며 "전쟁에 준하는 사태라는 것을 잊어서는 안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뉴스1


또한 정 총리는 "그동안 잘 실천해주신 거리 두기를 추석 명절에도 준수해주시는 것이 어르신들의 건강과 안전을 지키는 최선의 방안"이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추석 연휴 최고의 선물은 멀리서 그리운 마음을 전하는 '망운지정(望雲之情)'"이라고 덧붙였다.


정 총리는 "올해만큼은 부모님을 찾아뵙지 못하는 게 오히려 효도하는 길이라고 생각해 달라"며 "이번 추석은 부모님과 어르신의 안전을 위해 고향 방문을 자제해 주시길 간곡히 부탁한다"고 호소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뉴스1


일부 보수단체가 개천절에 집회를 강행하려는 움직임에 대해서는 강경하게 대응할 것을 예고했다.


정 총리는 "방역을 위해 쌓아온 공든 탑을 일시에 무너뜨리는 행위라는 점을 직시해달라"며 "불법 집회에 법과 제도가 허용하는 모든 수단을 동원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마지막으로 정 총리는 "의료진의 헌신과 희생 덕에 여러 번 고비를 넘겼지만 이번 추석이 또 다른 고비다. 내일부터 2주간 특별방역 기간에 더 세밀하고 강화된 방역기준을 적용하게 될 것"이라며 "더 큰 고통과 희생을 막기 위한 불가피한 선택에 이해와 협조를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