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文 대통령, 긴급안보장관회의 주재···"북측 신속 사과·재발 방지 약속 긍정 평가"
文 대통령, 긴급안보장관회의 주재···"북측 신속 사과·재발 방지 약속 긍정 평가"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뉴시스


[뉴시스] 홍지은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27일 북한의 해양수산부 소속 공무원 사살 사건과 관련해 긴급 안보관계장관회의를 열었다.


서주석 청와대 국가안보실 제1차장은 이날 춘추관 브리핑을 통해 오후 3시부터 4시30분까지 열린 긴급안보관계장관회의 결과를 알렸다.


서 제1차장은 "오늘 회의 결정 사안은 다음과 같다"며 "북측의 신속한 사과와 재발 방지 약속을 긍정적으로 평가한다"고 전했다.


이어 "남과 북이 각각 파악한 사건 경위와 사실관계에 차이점이 있으므로 조속한 진상 규명을 위한 공동 조사를 요청한다"며 북측을 향해 첫 공식 요청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뉴시스


또 "남과 북이 각각 발표한 조사 결과에 구애되지 않고 열린 자세로 사실관계를 함께 밝혀내기를 바란다"며 "이를 위한 소통과 협의, 정보 교환을 위해 군사통신선의 복구와 재가동을 요청한다"고 밝혔다.


아울러 "시신과 유류품의 수습은 사실 규명을 위해서나 유족들에 대한 인도주의적 배려를 위해 최우선적으로 노력을 기울여야 할 일"이라며 "남과 북은 각각의 해역에서 수색에 전력을 다하고, 필요한 정보를 교환함으로써 협력해 나가길 바란다"고 했다.


그러면서 "NLL(북방한계선) 인근 해역에서 조업 중인 중국 어선들도 있으므로, 중국 당국과 중국 어선들에 대해서도 시신과 유류품의 수습에 협조해달라"고 요청했다.


이날 회의는 서욱 국방부장관, 박지원 국정원장,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 서훈 안보실장, 서 1차장이 참석했다.


인사이트뉴시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