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국군의 날 연설서 '평화' 6번 말한 문 대통령, '북한·규탄' 언급 없었다
국군의 날 연설서 '평화' 6번 말한 문 대통령, '북한·규탄' 언급 없었다

인사이트뉴스1


[뉴스1] 김현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25일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위협하는 그 어떤 행위에 대해서도 단호히 대응할 것"이라고 밝혔다. 국군의날 기념식 기념사를 통해서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경기 이천 육군 특수전사령부(특전사)에서 개최된 제72주년 국군의 날 기념행사에 참석했다.


기념사를 통해 올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와 자연재해 등 새로운 안보위협에 대응해 왔던 군을 격려하는 한편, 확고한 안보태세와 미래 강군 육성에 대한 의지를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기념사에서 '국군' 16번, '위협' 8번, '미래·안보·평화'를 각 6번, '코로나'를 4번 언급했다. 그러나 '북한', '도발', '피격', '만행' 등 이번 '공무원 피격 사건'을 언급하는 단어는 단 한 차례도 사용하지 않았다.


인사이트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뉴스1


정치권에선 이날 기념사에서 문 대통령이 지난 22일 월북을 시도한 것으로 추정되는 어업지도원을 북한군이 살해하고 시신을 불태운 것과 관련한 언급이 나오지 않겠느냐는 관측이 제기됐지만 이날 기념사에선 구체적으로 언급하진 않았다.


그나마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위협하는 그 어떤 행위에 대해서도 단호히 대응할 것"이라고 언급한 게 이번 사건과 관련해 북한을 향해 메시지를 발신한 게 아니냐는 해석이 나온다.


문 대통령이 이처럼 공무원 피격 사망 사건과 관련한 언급 수위를 조절한 것은 전날 국가안전보장회의 명의와 문 대통령의 메시지가 나왔던 것을 고려한 것으로 풀이된다. 전날 강경한 메시지를 발신했던 만큼 북한의 대응을 지켜보기 위한 전략 차원이라는 판단에서다.


앞서 국가안전보장회의(NSC)는 전날(24일) 서훈 국가안보실장 주재로 상임위원회의를 개최한 뒤 입장문을 통해 "북한군이 아무런 무장도 하지 않고, 저항 의사도 없는 우리 국민을 총격으로 살해하고, 시신을 훼손한 것은 어떠한 이유로도 정당화될 수 없다"고 강력 규탄하면서 진상규명과 책임자 처벌, 사과 등을 요구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뉴스1


NSC는 이어 "우리 정부는 서해 5도를 비롯한 남북 접경지역에서의 경계태세를 강화하고, 국민들의 안전한 활동을 위해 필요한 모든 조치를 취해 나갈 것이며, 앞으로 우리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위협하는 북한의 행위에 대해서는 단호히 대응할 것임을 천명한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도 서 실장과 노영민 대통령비서실장으로부터 NSC 회의 결과와 정부 대책을 보고받은 뒤 "충격적인 사건으로 매우 유감스럽다. 어떤 이유로도 용납될 수 없다. 북한 당국은 책임 있는 답변과 조치를 취해야 한다"며 "군은 경계태세를 더욱 강화해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보호하기 위한 만반의 태세를 갖추라"고 지시한 바 있다.


일각에선 북한군의 이번 반인륜적 행위에 대한 구체적 언급 없이 '평화'를 강조한 문 대통령의 이번 기념사를 두고 남북관계의 대화 기조를 유지해가겠다는 의지가 담긴 게 아니냐는 관측도 제기된다.


앞서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남북관계 대화 기조 유지 여부에 대해 "(북한의) 반인륜적 행위가 있었지만 남북관계는 지속되고 앞으로 견지돼야 하는 관계"라고 밝혔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