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문 대통령 "국민 생명·안전 위협하는 행위는 단호히 대응한다"
문 대통령 "국민 생명·안전 위협하는 행위는 단호히 대응한다"

인사이트문재인 대통령 / 뉴시스


[인사이트] 전준강 기자 =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위협하는 그 어떤 행위에 대해서도 단호히 대응하겠다"


문재인 대통령이 국군의 날 행사에서 한 말이다. 우리 국민을 향한 북한의 '총격 살해'를 의식한 것으로 풀이된다.


25일 문재인 대통령은 경기 이천 특수전사령부에서 열린 제72주년 국군의 날 기념행사에서 참석해 기념사를 낭독했다.


문 대통령은 "정부와 군은 경계태세와 대비태세를 더욱 강화하는 한편, 국민 생명과 안전을 위협하는 그 어떤 행위에 대해서도 단히이 대응할 것"이라고 천명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철책을 지키는 군인들 / 뉴스1


이어 "우리 자신의 힘으로 누구도 넘볼 수 없는 강한 안보 태세를 갖춰야 평화를 만들고 지키고 키울 수 있다"라고 덧붙였다.


그동안 해왔던 국토 수호 발언 중 가장 센 발언인데, 북한 총격을 의식했다는 분석이 나온다. 알려지는 바에 따르면 청와대는 행사를 앞두고 기념사를 수정했다.


하지만 끝내 이번 기념사에 북한은 들어가지 않았다. 15분가량의 기념사에서 북한이라는 단어는 한 번도 나오지 않는다.


인사이트뉴시스


실질적인 국방 강화와 국민 안전 도모를 위한 방안도 담기지 않아 '속 빈 강정'이라는 지적도 나온다.


한편 문 대통령은 "미래 국군은 전통적인 안보 위협에 대비하는 동시에 감염병, 테러와 같은 재해재난 같은 비군사적 위협에도 대응해야 한다"라면서 "4차 산업혁명 시대에 맞춰 스마트 국방의 구현을 앞당겨야 한다"라고 말했다.


국방개혁 2.0과 국방중기계획을 반영한 국방예산을 언급하면서 집중적인 예산 투입을 통해 강한 미래 국군으로 거듭나겠다고 다시 한번 천명했다.


인사이트뉴스1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