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하태경 "문 대통령 '종전선언'에 북한은 우리 국민 '총살'로 답했다"
하태경 "문 대통령 '종전선언'에 북한은 우리 국민 '총살'로 답했다"

인사이트국민의힘 하태경 의원 / 뉴스1


[인사이트] 전준강 기자 = "대통령의 종선 선언 요청에 북한은 우리 국민 총살로 화답했다"


국민의힘 하태경 의원(국방위원회, 부산 해운대구갑)이 북한의 행태를 일갈하며 우리 정부가 빠르게 움직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24일 하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 페이지에 "대통령은 종전 선언을 하자고 제안했는데 북한은 우리 국민을 총격해 죽이는 만행을 저질렀다"라고 말했다.


앞서 지난 23일 국방부는 21일 서해 북방한계선(NLL) 인근 연평도 해역에서 어업지도선에 승선했던 우리 공무원이 자진 월북 후 북한에서 총격을 받고 숨진 정황을 포착했다고 발표했다.


인사이트하태경 의원이 올린 글 / Facebook '하태경의 라디오하하'


인사이트문재인 대통령 / 뉴스1


하 의원은 "납득이 되지 않는 부분이 한두가지가 아니다"라며 여러 의문을 제기했다.


그 선원이 왜 북한으로 갔는지, 북은 왜 그 선원을 귀순유도하지 않고 총살한 것인지, 선원의 공식 사망 시점은 언제인지 등이 의문이라고 지적했다.


하 의원은 "문 대통령은 남북관계가 이렇게도 적대적인 상황인데 왜 생뚱맞게 종전선언을 제안했는지 이해가 안 간다"라며 "국회 국방위와 정보위를 소집해 사건의 실체를 파악해 대응해야 한다"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한편 국방부가 추가로 전한 바에 따르면 북한의 총격에 의해 사망한 남성 공무원은 화장까지 완료된 상태다. 


인사이트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 GettyimagesKorea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