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이러니 카뱅가지…" 취준생들 사이에서 '최악'이라 비판 쏟아지는 국민은행 채용공고
"이러니 카뱅가지…" 취준생들 사이에서 '최악'이라 비판 쏟아지는 국민은행 채용공고

인사이트 / 사진=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사진=인사이트


[인사이트] 박상우 기자 = KB국민은행 하반기 신입행원 채용 공고를 두고 취준생들 사이에서 불만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UB(일반행원)를 뽑는 공고임에도 갖춰야 하는 조건이 IT 직군을 뽑는 듯한 수준이라는 것이다. 또한 어려운 과정을 통과해도 주어지는 게 면접이 아닌 '필기시험 응시자격'이라는 점에서 비판이 나온다.


지난 22일 국민은행은 '2020년 KB국민은행 하반기 신입행원 채용공고'를 올리고 지원자 접수를 하기 시작했다.


채용 공고를 기다리던 은행권 취준생들은 너도나도 관심을 보이기 시작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KB국민은행


국민은행이 내건 공고는 서류 전형과 필기전형을 거쳐 1·2차 면접을 통해 합격자를 발표하는 방식이다. 타 은행과 비슷한 구조지만, 취준생들은 '서류전형'에 문제를 제기했다.


서류전형은 개인별 지원서 및 자기소개서(총 5가지 항목)와 디지털 사전과제(3~5페이지 분량의 국민은행 디지털 역량 강화를 위한 보고서)를 제출해야 한다.


자기소개서 중 2가지 항목 역시 디지털 분야와 관련된 주제다. 시중 은행들이 디지털 은행으로 탈바꿈하면서 디지털 A.I 관련 주제가 주를 이룬 것으로 풀이된다.


여기에 온라인 디지털 의무교육을 총 24시간 이수해야 하며 A.I 역량 검사까지 통과해야 한다. 이 조건을 모두 달성했을 때 필기 전형으로 넘어갈 수 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tvN '라이브'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즉 면접 전형이 아닌데도 과제를 제출하고, 교육을 24시간 응시해야 하는 것. 

 

이를 두고 은행원 취업을 꿈꾸는 이들 사이에서는 불만이 속출했다. 은행원을 뽑는 공고임에도 실무 관련 문제가 아닌 디지털 A.I가 주가 됐다는 것이다.


취업준비생들 사이에서도 논란이 됐다. 국내 TOP 기업이 이렇게 과도하게 서류심사를 하면 결국 다른 기업도 따라가게 될 것이라는 지적이다. 


디지털 사전과제에서 언급된 '앱 리뷰'를 하려면 서류를 내기 전에 계좌부터 터야 한다는 점도 문제가 됐다. 지원자들을 모두 고객으로 만들려는 꼼수라는 비판이 나온다. 


불평들이 속출하면서 몇몇 수험생들 사이에서는 이럴 거면 전문직 공부가 낫겠다는 이야기도 나온다.


시민들 사이에서는 "이러니 국민은행에서 카카오뱅크로 간 이들이 돌아가지 않는 것 같다"라는 이야기도 나오고 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