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소개팅 앱으로 여자 만난 '모태솔로'가 와인바에서 115만원 결제하고 깨달은 현실
소개팅 앱으로 여자 만난 '모태솔로'가 와인바에서 115만원 결제하고 깨달은 현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tvN '식샤를 합시다'


[인사이트] 박상우 기자 = 쉽고 간편하게 이성을 만날 수 있는 '소개팅 앱'. 유튜브와 SNS에 광고가 올라오면서 소개팅 앱의 인기도 점차 커지고 있다. 


하지만 인기가 커감에 따라 부작용 사례도 점점 많아지고 있다. 한 앱 사용자가 지난해 올렸던 후기글은 지금까지도 소개팅 앱 부작용 사례로 회자될 정도다. 


사연에 따르면 모태솔로인 A씨는 소개팅 앱을 둘러보던 중 한 여성의 사진을 보고 첫눈에 반했다. 그는 용기를 내 메시지를 보냈고 술 마시자는 여성의 제안에 약속까지 잡았다.


두 사람은 만나자마자 바로 와인바로 향했다. 선결제를 해야 한다는 종업원의 말에 여성은 "다음엔 제가 살게요"라며 결제를 미뤘다. A씨는 여성의 살가운 모습에 반해 흔쾌히 결제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JTBC '청춘시대'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멋있는 척하려고 영수증도 확인하지 않았다. 여성은 술자리 내내 칭찬 멘트를 날리며 A씨의 마음을 녹였다.


달달함에 젖어들었던 A씨는 잠시 화장실에 갔을 때 번쩍 정신을 차리게 됐다. 휴대폰 문자 메시지로 날아온 카드 결제 대금을 믿을 수 없었다.  


비싸야 20만원 안팎인 줄 알았던 와인의 가격이 115만 5천원이었던 것. 정신을 차린 그는 침착히 경찰에 신고하고 자리로 향했다. 몇 분 뒤 경찰은 도착했고, 현장 검사를 시작했다.


여성은 무고죄로 고소할 거라며 잘못을 부인했다. 그러나 여성의 휴대폰이 두 개라는 점에서 A씨는 가게와 여성이 한통속이라는 걸 확신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세 사람 모두 사태가 커지는 걸 원치 않았기에 카드 결제를 취소하는 선에서 상황이 정리됐다. 


A씨는 "아직도 아찔하다. 난 이제 절대 어플로 여자 안 만난다. 모두 조심해라"라고 조언했다.


이 같은 소개팅 앱을 통한 부작용 사례는 어제오늘 이야기가 아니다. 지난 3월 한국소비자원의 조사에 따르면 데이팅 앱 사용자 500명 중 49.8%가 피해를 경험했다고 답했다.


심한 경우 성범죄나 사기, 스토킹, 로맨스 스캠 등 다양한 범죄의 표적이 될 수 있고, 데이팅 앱이 서비스 사용료를 거둬들이기 위해 결제를 유도하는 등 피해 유형도 다양해졌다.


피해 유형별로는 상대방으로부터 원치 않는 연락이 24.4%로 가장 많았다. 이어 음란한 대화와 성적 접촉 유도가 23.8%로 뒤를 이었고 개인 정보 유출, 금전 요청 등의 순으로 집계됐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