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울면 맞아야 돼"…생후 18일 된 신생아 흔들고 내던지며 학대한 도우미
"울면 맞아야 돼"…생후 18일 된 신생아 흔들고 내던지며 학대한 도우미

인사이트SBS 'SBS 8 뉴스'


[인사이트] 디지털뉴스팀 = 산후도우미가 생후 18일 된 신생아를 거꾸로 흔드는 등 학대한 사실이 드러났다.


지난 14일 SBS 'SBS 8 뉴스'는 신생아를 학대한 산후 도우미의 만행을 단독 보도했다.


신생아에게 폭행을 가한 산후 도우미의 행동은 CCTV에 의해 덜미가 잡혔다.


산후 도우미는 아기의 두 발만 잡은 채 거꾸로 들어 위아래로 흔들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SBS 'SBS 8 뉴스'


이어 아기가 겁에 질려 울자 산후 도우미는 과격하게 내려놓아 충격을 준다.


아기가 배고파하자 젖병을 입에 쑤셔 넣은 사후 도우미는 젖병을 이불로 지지한 채 자리를 떠난다.


젖병이 입에서 빠진 아기가 울자 산후 도우미는 휴대전화를 보며 도와줄 생각이 없는 듯한 모습을 보인다.


그러다 산후 도우미는 쿠션에 아기를 심하게 내던진 뒤 머리를 심하게 흔들며 달랜다.


인사이트


인사이트SBS 'SBS 8 뉴스'


엄마는 자리를 20여 분 동안 비운 사이에 생후 18일 된 신생아에게 벌어진 일이다.


아기 엄마는 전날 산후 도우미가 "울면 맞아야 한다"는 말에 놀라 CCTV를 설치 후 폭행 사실을 알게 됐다.


산후 도우미 탓에 아기는 옆구리에 멍이 들었고 대학병원에서 정밀 검사를 받고 있다.


한편 문제의 산후 도우미는 50대로 현재 자신의 행동을 인정하고 경찰에 입건돼 조사받고 있다.


인사이트SBS 'SBS 8 뉴스'


Naver TV 'SBS뉴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