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지금보다 2배 큰 초대형 태풍·산불 닥칠 것"···역대급 자연재해 경고한 기상학자들
"지금보다 2배 큰 초대형 태풍·산불 닥칠 것"···역대급 자연재해 경고한 기상학자들

인사이트Pixabay


[인사이트] 김한솔 기자 = 한국과 일본을 휩쓴 태풍과 미국 서부의 대형 화재, 9월에 내린 미국 중서부의 폭설, 호주 초대형 산불, 30℃를 넘은 시베리아까지. 올 한해 지구는 수많은 자연재해로 신음했다.


하나의 재해가 끝나갈 즘 또 다른 재해가 덮쳐오면서 사람들도 어느 때보다 힘든 시간을 보냈다.


많은 사람들의 기억 속에 끔찍한 한 해로 기억될 2020년. 그러나 10년 뒤에는 이때가 좋은 시절이었다며 그리워하게 될지도 모른다.


지난 10일(현지 시간) AP통신 등은 기상학자들이 올해의 자연재해를 뛰어넘는 자연재해가 곧 찾아올 것이라 입을 모았다고 보도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Pixabay


보도에 따르면 조너선 오버펙(Jonathan Oberpeg) 미시간대 환경학 학장은 "기후 변화로 대기가 달궈지면서 30년 내로 지금의 2배의 달하는 자연재해가 닥칠 것"이라는 전망을 내놨다.


암울한 전망은 이뿐만이 아니다. 킴 콥(Kim Cobb) 조지아 공대 기후학자는 "상황이 훨씬 더 나빠질 것이다"고 말했다. 


그는 "(자연재해가) 상상력에 도전하는 수준이며, 2020년의 기후학자로서 미래를 아는 것조차 두렵다"고 경고했다.


이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유행 속에서 연이은 재난을 맞이하고 있다"며 2030년대는 지금보다 상황이 더 좋지 않을 것이다"고 전했다.


gettyimagesKoreagettyimagesKorea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이러한 자연재해는 10~20년 전부터 예견된 것이라는 그의 말에 노스캐롤라이나주 소속 기후학자 캐시 델로(Kathy Dello) 역시 10년 전부터 늘 해왔던 얘기라고 덧붙였다.


또 다른 기후학자인 전직 미 항공우주국(NASA·나사) 수석 과학자인 왈리드 압달라티 콜로라도대 환경과학과 학장은 "화석연료의 연소가 기후변화나 재해를 악화시킨다"고 분석했다.


페테리 탈라스(Petteri Taalas) 세계기상기구(WMO) 총장은 "더 많은 열을 대기에 가두었기 때문에 이러한 기상 현상에 더 많은 에너지를 공급한 것이다"고 말했다.


이는 열대성 폭풍의 세력을 키울 뿐만 아니라 일부 지역에는 가뭄으로, 또 다른 지역에는 폭우로 나타나게 된다고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