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카투사 자체가 편한 군대···추미애 아들 논란 의미 없다"는 민주당 의원
"카투사 자체가 편한 군대···추미애 아들 논란 의미 없다"는 민주당 의원

인사이트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의원 / 뉴스1


[인사이트] 유진선 기자 =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아들 서모 씨의 카투사 복무 시절 휴가 미복귀 논란이 사그라들지 않고 있다.


추 장관 아들의 특혜 여부를 두고 여야가 서로 다른 입장을 고수하고 있기 때문이다. 이러한 가운데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카투사 자체가 편한 보직이라 추 장관 아들 논란은 의미가 없다"고 주장해 논란을 키우고 있다.


우 의원의 해당 발언을 놓고 비판의 목소리가 커지자, 우 의원은 세계일보와의 인터뷰를 통해 자신의 입장을 밝혔다.


인사이트뉴스1


9일 우 의원은 세계일보와의 통화에서 "그 안에서 보직 변경이나 부대 이동이 일어나지는 않았으나, 혹여 한다고 한들 그걸 두고 큰 특혜라고는 볼 수 없다는 뜻"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해당 발언이 카투사들의 명예를 훼손하려는 의도가 아니었다는 점을 강조했다.


하지만 우 의원은 본인이 육군 병장 출신임을 밝히며 "카투사가 상대적으로 편한 부대인 건 맞지 않느냐"고 말하기도 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추미애 법무부 장관 / 사진 = 인사이트


그는 "육군 현역 생활할 때 객관적으로 좀 편하고 영어도 배우는 카투사들의 보직 등이 부러웠다"면서 "카투사 입장에선 이번 일이 화가 날 수는 있겠지만, 카투사는 매주 주말 외출, 외박을 나오지 않느냐"고도 했다.


한편 같은 날 국민의힘은 논평을 통해 우 의원의 발언에 대해 강도 높은 비판을 쏟아냈다.


9일 황규환 국민의힘 부대변인은 우 의원의 발언을 "본질은 인식 못한 채 국민의 마음에 불지르는 발언"으로 규정했다. 


그러면서 "이 사안의 본질은 특혜 여부인데, 편협한 시각으로 사안의 본질을 비틀고 궤변으로 셀프 면죄부를 주려고 한다"고 비판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스1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