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토스, 역대 최대 규모인 2천억 원 신규 투자 유치로 '금융의 수퍼 앱' 비전 본격화
토스, 역대 최대 규모인 2천억 원 신규 투자 유치로 '금융의 수퍼 앱' 비전 본격화

인사이트사진 제공 = 토스


[인사이트] 전준강 기자 = 토스를 운영하는 비바리퍼블리카는 주요 기존 투자사들로부터 1억 7천 3백만 달러(한화 약 2천 60억 원) 투자를 유치했다고 28일 밝혔다.


이는 회사 설립 후 이루어진 단일 투자로는 최대 규모의 투자 유치로, 토스는 이번 투자를 통해 약 3조 1천억 원의 기업 가치를 인정받았으며, 총 누적 투자 유치 금액은 약 6천 3백억 원을 기록하게 되었다.


참여한 기존 투자사는 에스펙스 매니지먼트, 세콰이어 차이나, 클라이너퍼킨스, 알토스벤처스, 굿워터캐피탈, 그레이하운드 캐피탈 등이다.


이번 투자는 코로나19로 인해 전 세계적으로 투자 시장이 크게 위축된 상황 속에서 이루어진 대규모 투자 유치라는 점에서 더욱 의미가 크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토스


이번 투자를 통해 금융에 대한 모든 필요를 충족 시켜 준다는 목표에 한 걸음 더 다가섰으며, 토스에서 제공하는 약 40여 개 이상의 금융 서비스를 기반으로 각 금융 계열사 사업을 본격화해 더욱 통합적이고 완결된 금융 서비스를 제공한다는 계획이다.


토스는 지난 3년간 약 4배의 월간활성사용자(MAU) 성장을 통해 현재 매달 1천만 명이 사용하는 금융서비스로 자리매김했다.


매출액 역시 작년 매출 약 1,187억 원을 달성하며 수익화를 시작한 2016년 이래로 연평균 225%의 큰 성장을 이뤄왔고, 올해 4월 처음으로 월간 흑자를 달성했다.


토스 이승건 대표는 "토스팀은 금융의 모든 면에서 근본적인 혁신을 만들어 나갈 '금융의 수퍼앱'을 만들어 나가고 있다. 이번 투자 유치를 통해 이 꿈에 한 단계 더 다가갔다고 생각하며, 일상의 모든 금융 생활을 토스를 통해 바꿀 때까지 계속 정진하겠다"고 밝혔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