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북한 경비정, '불법 조업'하는 중국 어선에 실탄 사격해 '3명' 사망
북한 경비정, '불법 조업'하는 중국 어선에 실탄 사격해 '3명' 사망

인사이트데일리NK


[인사이트] 원혜진 기자 = 북한 경비정이 최근 불법 조업하던 중국 어선을 단속하는 과정에서 실탄 사격을 가해 인명피해를 일으킨 것으로 확인됐다.


21일 '데일리NK'는 중국 대북 소식통이 지난 11일 조선(북한) 경비정이 조선 바다에서 불법으로 조업하던 중국 어선을 향해서 총알 세례를 퍼부은 일이 있었다고 전했다고 보도했다.


이로 인해 중국인 어부 3명이 사망했다는 사실이 전해졌다.


보도에 따르면 당시 중국 어선들은 황해남도 해주시와 옹진군 부근 북한 서해 앞바다를 돌며 불법 조업을 벌이고 있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VCG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 GettyimagesKorea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Korea


중국 어선들은 대부분 선단을 이뤄 고기잡이에 나서는데 당시에도 10여 척의 어선이 모여 함께 조업하던 중 1척이 단속에 나선 북한 경비정으로부터 총탄 공격을 받았다.


이에 해당 어선에 타고 있던 중국인 어부 3명이 총에 맞아 사망했다.


소식통은 "지난해까지만 해도 뇌물을 받기 위해 위협만 할 뿐이었다"며 "경고 사격을 하다 총탄이 배에 맞을 수도 있는 일이지만 이번에는 실제 사람에게 총을 쏴 죽이는 사건이 벌어진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중국 소식통은 지난 7월 말 압록강 하구에서 발생한 북한 경비정과 중국어선 간 충돌 사고에 대한 북한의 보복일 가능성을 제기했다.


당시 북중 접경지역인 평안북도 신의주 압록강 하구에서 중국의 불법 조업 어선 4척이 일렬로 띠를 이뤄 북한 경비정을 들이받아 7명의 경비대원이 바다에 빠지고 일부가 실종된 사건이 있었다.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Korea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Korea

댓글